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1616 0232019121356871616 02 0201001 6.0.2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94478000 1576195329000 related

"아파? 운동해" '보니하니' 과거에도 미성년자 폭행·폭언 논란…EBS "방송 잠정 중단"

글자크기

'보니하니' 최영수·박동근, 미성년자 폭행 및 성희롱 논란

EBS "프로그램 잠정 중단"

아시아경제

사진=EBS '보니하니'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EBS 어린이 프로그램 '생방송 톡!톡!보니하니(보니하니)'가 출연진 폭행 욕설 논란으로 방송 제작을 중단했지만, 공분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여기에 과거 출연진들의 폭행 등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보니하니' 방송 파문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지난 10일 '보니하니' 유튜브 계정에 올라온 라이브 영상에는 '당당맨'으로 출연 중인 개그맨 최영수가 미성년자인 버스터즈 멤버 채연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듯한 장면이 담겨 논란이 됐다.


다른 출연자가 이동하며 이들을 가려 실제 폭행이 이뤄졌는지는 불분명했으나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최영수 폭행 논란'이 일었다. 여론이 거세지자 '보니하니' 측은 "출연자 간의 폭력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후 '먹니'로 출연 중인 개그맨 박동근이 채연에게 "리스테린 소독한 X"이라는 성희롱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지자 논란은 더욱 불거졌다. 해당 발언은 성매매 업소 등에서 주로 사용되는 은어로 알려졌다.


EBS 측은 지난 11일 공식 입장을 통해 "'보니하니'의 최근 유튜브 인터넷 방송에서 폭력적인 장면과 언어 성희롱 장면이 가감 없이 방송돼 주요 시청자인 어린 학생들을 비롯한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심한 불쾌함과 상처를 드렸다"고 사과하며 최영수와 박동근의 출연을 즉각 정지시켰다. 관련 콘텐츠 또한 삭제 조치했다.


아시아경제

사진=EBS '보니하니'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BS의 사과에도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시청자들은 보니하니의 폭력 논란이 처음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최영수는 과거 14대 '보니'로 출연한 가수 안형섭을 수차례 때렸다. 당시 어린이 시청자와의 통화를 앞둔 상황에서 최영수는 안형섭의 팔과 가슴, 어깨 부분을 연달아 내리쳤다. 최영수는 안형섭에게 "미안하다 아프냐"라면서도 "운동해"라고 말하며 또다시 주먹으로 어깨를 때렸다.


박동근도 12대 '하니' 에이프릴 진솔에게 "눈 시원하게 해주는 마술을 보여주겠다"며 진솔의 눈을 향해 물을 뿌렸다. 그러자 진솔은 비틀거리며 눈을 부여잡았다.


또 박동근이 채연의 목을 조르는 영상도 확산했다. 과거 채연은 박동근을 향해 장난감 총을 들고 "빨리 담아 가방에"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동근은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채연의 목을 잡았고, 이후 화면은 정지되며 마무리됐다.


아시아경제

사진=EBS '보니하니' 영상 캡처


이외에도 박동근은 채연의 입술에 김밥을 가져가 문지르며 먹기를 강요하고 과자를 주는 척하면서 입안에 손가락을 넣는 등의 행동을 해 논란이 됐다. 현재 해당 영상들은 모두 비공개 처리가 된 상황이다.


이 가운데 박동근은 12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청소년인 채연이와 부모님, '보니하니' 제작진과 시청자들께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는 "13년간 어린이 프로그램을 해왔는데, 이런 물의를 일으킨 점 죄송하다. 제 말이 성희롱적인 의미로 해석될 거라고 생각 못했다"며 "정말 죄송하다.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반성하고 자숙하겠다"고 사과했다.


최영수도 이 매체를 통해 "채연 때리지 않았다"며 "왜 보지도 않던 사람들이 논란을 만드는지 모르겠다"고 폭행 논란에 대해 부인했다.


이어 "요즘 펭수가 떠서 화살이 EBS로 쏠린건가, 조용히 얌전하게 평생 EBS 보니하니를 잘해온 나 같은 사람한테 세상이 왜 이러나 싶다"고 억울한 심정을 전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커지자 EBS는 '보니하니' 방송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EBS는 12일 공식 입장을 통해 "프로그램을 잠정 중단하고 출연자가 미성년자임을 고려해 출연자 보호를 위한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명중 EBS 사장은 이날 오전 간부들을 대상으로 긴급회의를 소집해 이번 사태에 대해 엄중히 질책하고 철저한 원인 분석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