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0968 0372019121356870968 04 0401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92220000 1576192227000

트럼프, ‘올해의 인물’ 툰베리 선정에 막말…“아주 웃긴다”

글자크기

툰베리, 트럼프 트윗 가져다 응수

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올해의 인물’로 선정한 스웨덴의 16세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에 대해 막말을 쏟아냈다가 비난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툰베리가 선정된 것을 두고 트위터에 “아주 웃긴다”면서 “그레타는 자신의 분노조절 문제에 애써야 한다. 그러고 나서 친구랑 좋은 옛날 영화를 보러 가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대해 툰베리는 트위터의 자기소개를 ‘자신의 분노조절 문제에 애쓰는 10대 청소년, 현재 진정하고 친구와 좋은 옛날 영화를 보고 있음’으로 바꾸며 트럼프 대통령의 독설에 응수했다.
헤럴드경제

트위터의 자기소개를 ‘자신의 분노조절 문제에 애쓰는 10대 청소년, 현재 진정하고 친구와 좋은 옛날 영화를 보고 있음’으로 바꾸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독설에 응수한 그레타 툰베리. [그레타 툰베리 트위터 캡처]

이날 10대 소녀를 겨냥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엔 비판이 쏟아졌다. 존 케리 전 미국 국무장관은 AP통신에 “가장 수치스럽고 대통령답지 못하며 거의 겁쟁이가 할 일”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부끄러워해야 하지만 전혀 부끄러움을 모른다”고 맹비난했다. 이외에도 ‘분노중독자가 16세 소녀를 놀린다’, ‘당신이 70여 년간 이룬 것보다 툰베리가 16년간 이룬 게 더 많다’는 댓글도 있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월 유엔총회 기후행동 정상회의에서 툰베리가 자신을 쏘아보는 사진이 화제가 됐을 때도 트위터에 “툰베리는 밝고 멋진 미래를 고대하는 매우 행복한 어린 소녀처럼 보였다”며 조롱한 바 있다.

그때도 툰베리는 트위터 계정 자기소개를 “밝고 멋진 미래를 고대하는 매우 행복한 어린 소녀”로 바꾸며 응수했다.

jungj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