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0619 0512019121356870619 04 0402001 6.0.21-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91049000 1576191681000

스틸웰 "北 유감스럽고 무분별한 행동 받아들일 수 없어"

글자크기

美 CSIS 토론회서 발언…"핵보유국 북한은 누구도 원치않아"

"트럼프, 북한 경제건설 돕고자 해"

뉴스1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윤경 기자 =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2일(현지시간) 북한의 유감스럽고 무분별한 행동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과 자유아시아방송(RFA) 등에 따르면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워싱턴에서 열린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미중 관계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북한의 추가 도발은 용납할 수 없다는 켈리 크래프트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전일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한 발언에 이은 것으로 미국의 강경한 입장을 보여준다.

북한은 연말을 시한으로 잡고 미국에 '새로운 셈법'을 요구하고 있으며 단거리미사일 시험 발사 등으로 분위기를 긴급하게 끌어가고 있다. 북한은 전일 유엔 안보리 회의 소집에도 크게 반발했다. 북한은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은 이번 회의 소집을 계기로 도끼로 제 발등을 찍는 것과 같은 어리석은 짓을 하였다"며 ""어느 길을 택할 것인가에 대한 명백한 결심을 내리게 하는데 결정적인 도움을 주었다"고 밝혔다.

스틸웰 차관보는 다만 미국이 2017년 1월 '힘의 위치'에서 북한과 관여하기 시작했을 때 북한의 유감스런 태도가 확연히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북한이 지난해부터 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중단해 점은 성과로 평가한 것, 그러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과 함께 일하길 원한다. 북한의 경제 건설을 돕고 싶어한다. 하지만 이 유감스럽고 무분별한 행동(도발)을 더 이상 할 수 없다는 것을 상기시켜 주는 것도 있다"고 밝혔다.

'만약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할 경우 유엔 대북제재를 강화할 것이냐'는 질문엔 북한 관련 제재는 전 세계적인 차원의 문제라고 답했다.

그는 "어느 누구도 '핵보유국 북한(Nuclear North Korea)을 원치 않고 있다. 이를 반대하는 수많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가 이를 증명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과 러시아도 북한 비핵화를 촉구하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지지했다고 덧붙였다.

북한과 미국이 앞으로 스웨덴에서 북 비핵화 실무협상을 할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그럴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s91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