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69492 0242019121356869492 04 0401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45378144 false true true false 1576181265000 1576181277000

美국방 "北 최악의 선택 대비"

글자크기

합참 부참모장 "北, 장거리미사일-핵 실험 중단약속 지키길"

北 "왜 美는 長미사일 쏴도 되나"…美 "유엔 안보리서 결론"

"韓美훈련 축소, 중단 아냐…오늘 밤에라도 싸울 준비테세"

이데일리

북한이 지난 2017년 11월 29일 새벽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를 발사하고 있다. 사진=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미국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비롯한 장거리미사일 시험발사 도발 재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북한을 향해 다시 한 번 ‘경고장’을 내밀었다.

윌리엄 번 미 합참 부참모장은 12일(현지시간) 국방부 브리핑에서 “북한은 비핵화와 장거리미사일 및 핵무기 실험을 중단한다는 약속을 했다”며 “우리는 그들(북한)이 이러한 약속을 준수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다만, 번 부참모장은 “하지만, 희망은 전략이 아니다”며 “(마크 에스퍼 국방) 장관의 어제 미 의회에서 언급했듯, 우리는 최선을 희망하지만, 최악도 대비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에스퍼 장관은 전날(11일) 미 하원 군사위원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최선을 희망하지만, 최악을 대비한다”는 언급을 내뱉은 바 있다. 당시 발언은 대(對)이란 관련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다. 이날 번 부참모장이 이 발언을 대북(對北) 압박용으로 빌려 온 셈이 됐다.

번 부참모장은 또 “우리는 (북한의) 레토릭을 심각하게 여기며, 우리의 한국 파트너와 함께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적절한 방어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그는 “‘군 대 군’의 관점에서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과 한국의 카운터파트는 오늘 밤이라도 싸울 준비태세 유지의 임무를 부여받고 있다”며 “대규모 (한·미 연합군사) 훈련이 축소됐다고 해서 훈련이 중단된 건 아니다. 비행 중대 차원 등의 훈련이 늘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향후 수주 내 연합훈련 유예를 재고할 수 있느냐는 물음엔 “우리는 준비태세 유지와 훈련 일정, 매일의 상황과 관련해 늘 다음에 어떻게 할지를 고려한다”고 즉답을 피했다.

번 부참모장은 북한이 이날 담화를 통해 ‘미국은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쏘아 올려도 되고 우리는 하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이야말로 우리를 완전히 무장 해제시켜보려는 미국의 날강도적인 본성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대목’(외무성 대변인)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서도 “유엔 안전보장위원회(안보리)가 그에 대해 결론을 내린 것으로 본다”고 답변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금지한 유엔 안보리 대북결의를 부각한 것이다.

앞서 미 공군은 이날 캘리포니아주(州) 반덴버그 공군기지 인근에 비행금지구역을 설정했다. 이를 두고 올해 들어서만 이미 5·10월 두 차례 시험발사된 ICBM인 미니트맨3 시험 발사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북한은 7일 동창리에서 ICBM 엔진 연소 시험을 진행한 것으로 미 측은 판단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