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68621 0042019121356868621 01 0101001 6.0.2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6163714000 1576174928000 related

北, 안보리 회의 반발 ..."어떤 길 택할지 결정적 도움 줘"

글자크기

북 "안보리 회의 적대적 도발…묵과하지 않을 것"

북, 앞으로 강경한 노선 택할 것을 시사


[앵커]
미국의 요청으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대응책을 논의한 유엔 안보리 공개회의에 북한이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북한은 안보리 회의가 어떤 길을 택할 것인가에 대한 명백한 결심을 내리게 하는데 결정적인 도움을 줬다고 밝혔습니다.

최재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유엔 안보리 공개회의에서 미국은 북한에 추가 도발을 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켈리 크래프트 / 유엔 주재 미국대사 : 상응하는 조처를 하고 동시에 합의를 향한 구체적인 단계도 준비돼 있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접근하는 데 있어서 유연하게 대처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이에 대해 북한 외무성은 대변인 담화를 통해 강력하게 반발했습니다.

미국은 이번 안보리 회의 소집을 계기로 도끼로 제 발등을 찍는 것과 같은 어리석은 짓을 했다고 비난했습니다.

안보리 공개회의가 적대적 도발 행위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절대로 묵과하지 않겠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또, 미국은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쏴도 되고 자신들은 무기 시험도 하지 말라고 하는 건 북한을 완전히 무장 해제하려는 날강도 본성을 드러낸 거라고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북·미 대화가 어려울 거란 점도 시사했습니다.

대화한다고 해도 미국이 내놓을 게 없다는 것이 너무도 자명하다면서 자신들은 더는 잃을 게 없으며 미국이 어떤 선택을 하든 상응한 대응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으로 강경한 노선을 택할 것을 시사한 겁니다.

더욱이 이번 담화가 당국자 개인이 아닌 북한 외무성의 공식 담화라는 점에서 북·미간 긴장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YTN 최재민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지금 YTN뉴스레터 구독하면 백화점 상품권을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