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68213 0372019121256868213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59955000 1576159961000 related

[종합]"정용진 부회장에 SOS"..'맛남의광장' 백종원, 감자치즈볼로 감자 살리기 대작전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맛남의 광장'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백종원이 못난이 감자를 살리기 위해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1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서는 강릉 감자를 살리기 위한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옥계휴게소에서 양미리 조림 음식을 만들며 양세형은 "웃음이 나오는 프로그램이다. 이건 교양"이라고 힘들어했다. 김동준 역시 "무늬만 예능"이라고 맞장구쳤다. 하지만 점심식사로 홍게라면을 먹으면서는 감탄을 금치 못했다. 김동준은 "수영하고 먹는 라면의 세 배"라며 "그거보다 맛있을 수 있는 라면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있더라"고 만족감을 표현했다.

오후 장사에 앞서 백종원과 양세형은 강릉 감자 답사에 나섰다. 이들은 상품가치가 없어서 판매하지 못하는 감자의 엄청난 양에 깜짝 놀랐다. 백종원은 "기계화된 업체에서는 깎기가 힘들어서 못난이 감자의 상품가격이 없는 거다"고 못난이 감자가 외면 받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품질에는 전혀 문제가 없는 상품이라고.

감자 농민은 "잘생긴 감자는 가격이 폭락하고 애매하고 못생기면 상품가치가 없다고 나가지 못한다"며 "올해 열 개 중 여섯 개가 폐품감자가 된다"고 알렸다. 현재 창고에 있는 폐품감자가 30톤 이상 된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백종원은 "우리 국민들이 위기에 단합이나 서로 돕는 게 강하지 않나. 이번에 강원도 온 게 감자 풍년인데도 쉽지 않으니까 힘내라고 온 건데 못생긴 감자도 잘 팔리게 하는 게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고 양세형은 "선생님이 돈 많으니까 매년 (못생긴 감자를) 사라"고 백종원에게 농담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던 중 백종원은 "마트에서 사면 되겠다. 마트 사장님이 좋은 생각을 갖고 사면 좋을 것 같다"며 지인에게 전화를 걸었다. 백종원은 지인에게 부탁을 했고 지인은 "제값 받고 팔 수 있게끔 하겠다"고 백종원의 부탁을 받아들였다. 양세형은 그 지인에 대해 궁금해했고 지인의 정체를 안 양세형은 "우리나라 감자 다 사려고 하시는 거 아니냐"며 깜짝 놀랐다. 지인의 정체는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이었다. 이후 본 촬영날 백종원은 "마트에 ' 맛남의 광장' 코너가 생긴다"며 지인의 어마어마한 스케일을 알렸다.

멤버들은 감자를 이용해 음식을 만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김희철은 열정 넘치게 시작했던 것과는 달리 음식을 태워 실패했고 김동준은 샘솟는 아이디어로 감자 와플을 만들었지만 맛에서는 실패했다.

뒤이어 양세형은 옹심 짜글이에 도전했다. 양세형은 육수를 사용하고 통조림햄을 으깨서 사용하는 것을 보고 "잘 배웠다"며 양세형의 학습능력을 칭찬했다. 백종원은 양세형의 요리 실력을 보며 "완전 요리사다"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고 맛을 본 뒤에도 "맛있다"고 호평을 남겼다. 마지막으로 백종원이 연구해온 음식은 감자 치즈 볼. 모두가 만족스러워했다. 양미리의 새로운 요리법도 공개됐다. 백종원은 양미리 튀김을 선보였고 마법의 소스까지 만들었다.

오후 장사는 감자 치즈 볼과 양미리 튀김. 이들은 감자를 깎고 양미리를 손질하며 장사를 준비했다. 손님들은 대기줄을 섰고 김동준은 기다리는 손님들에게 직접 양해를 구하는 모습을 보였다. 곧 손님들이 입장했고 주문은 폭주하기 시작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