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67697 0512019121256867697 04 0402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54370000 1576154383000

대만 "홍콩 시위대, 망명 원하면 필요한 도움 줄 것"

글자크기

난민법 따로 없어…인도주의적 차원 도움 시사

"中, 홍콩 대하는 태도는 향후 대만 대하는 태도될 것"

뉴스1

추추이청 대만 대륙위원회 부위원장 <자료사진> ©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대만 정부가 망명을 원하는 홍콩 시위대에 대해 '필요한 도움'을 약속했다고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추추이청(邱垂正) 대만 대륙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홍콩 학생 대표단을 만난 뒤 "우리는 대만에 머무르며 적절한 지원을 받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우리는 이것을 이해하고 있고, 필요한 소통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 부위원장은 기존 대만법에 있는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개별적 사안마다 필요한 도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 부위원장은 어떤 홍콩 학생들을 만났는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대만은 현재 난민법이 따로 제정돼 있지 않기 때문에 홍콩 시위대가 대만으로 망명을 원할 경우 이를 법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장치가 없다. 다만 인도적 차원에서 정치적 이유로 안전과 자유를 위협받는 홍콩 시민들을 도울 수 있다는 의미다.

지난 10일 조지프 우 대만 외무장관도 AP통신과 인터뷰에서 "기존 대만법은 대만으로 이주를 원하는 소수 홍콩 학생들과 시위대를 처리하기에 충분하다"고 조심스럽게 밝혔다.

우 장관은 "중국 정부가 시위 진압을 위해 더 큰 무력을 행사하려 한다면 대만 정부는 홍콩 시민들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 장관은 "중국 정부가 홍콩을 어떻게 대하는지는 미래에 중국이 대만을 어떻게 대하는지가 될 것"이라며 "홍콩에서 벌어지는 일은 대만 국민들에게 그다지 좋은 일은 아니다"고 말했다.

대만은 내년 1월11일 총선을 앞두고 있다. 2016년 독립파인 차이잉원 총통이 집권한 이후 중국은 대만 정부와 관계를 끊고 외교적·경제적·군사적으로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중국은 지난달 대만해협에 항공모함을 보내기도 했고, 외교적으로 대만 수교국들을 차례로 공략해 대만과 단교를 요구해왔다.

우 장관은 "차이 총통이 재선되면 중국과 관계를 유지하면서 우호적인 제스처를 계속 보낼 것"이라며 "우리는 중국이 대만을 상대로 전쟁을 일으킬 명분이 없도록 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hypar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