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67100 0432019121256867100 03 0301001 6.0.21-HOTFIX 43 SBS 0 true false true false 1576150607000 1576157656000 related

억대 대출받아 일단 '내 집 마련'…불안한 신혼부부들

글자크기

<앵커>

내 집을 마련한 신혼부부들이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집값이 계속 오르다 보니까 지금 사지 않으면 나중에 더 어렵다는 불안감도 작용한 건데 그렇다 보니 집 사느라 빚을 내는 사람도 함께 늘고 있습니다. 이런 흐름은 출산율과도 관계가 있습니다. 정부 조사 결과 집이 있는 부부들이 상대적으로 출산율이 더 높았습니다.

이런 내용이 담긴 정부 통계를 화강윤 기자와 김형래 기자가 차례로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청년들에게 내 집 마련은 결혼 전후로 큰 고민거리입니다.

[최시온/세종시 : 집이 없어서 연애도 못 하겠다는 애들도 많고, 집이 없어서 결혼은 포기하는 애들도 상당히 많죠.]

[김병진/세종시 : 내 소유의 집이 아니고 남의 집에 얹혀산다는 느낌 때문에 결혼 생활도 그렇고 아이를 키우는 것도 그렇고 (불안합니다.)]

통계청 조사 결과 지난해 신혼부부는 132만 2천 쌍으로 한해 전보다 4.2% 줄었지만, 집을 가진 부부는 달랐습니다.

결혼한 지 5년이 지나지 않은 신혼부부의 주택 소유 비중은 꾸준히 늘어 지난해 43.8%에 달했습니다.

집값 상승이 계속되면서 자칫 내 집 마련 시기를 놓치지 않을까 하는 불안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집을 가진 신혼부부의 집값은 6천만 원에서 3억 원 이하가 71.1%에 달했습니다.

벌이가 충분치 못하다 보니 가격이 저렴한 집을 중심으로 내 집 마련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집을 사는 데는 성공했다 하더라도 빚 부담까지 함께 늘었습니다.

초혼 신혼부부 중 빚이 있는 부부 비중이 85.1%로 1.7%p 증가했습니다.

대출액 중간값은 1억 원으로 한해 전보다 1천만 원 더 늘었습니다.

맞벌이하는 신혼부부 비중도 47.5%로 1년 새 2.7%p 늘었는데 늘어나는 생활비와 미래에 대한 불안 등이 경제활동 확대로 연결된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영상편집 : 원형희, VJ : 한승민)

▶ '5쌍 중 2쌍 무자녀' 저출생 비상 속…'집 있으면' 낳았다

화강윤 기자(hwaky@sbs.co.kr)

▶ ['마부작침 뉴스레터' 구독자 모집 이벤트] 푸짐한 경품 증정!
▶ [2019 올해의 인물] 독자 여러분이 직접 뽑아주세요. 투표 바로가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