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66869 0562019121256866869 03 0301001 6.0.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49019000 1576159756000 related

“진짜 나왔다” 액상형 전자담배 일부 제품서 ‘비타민 E 아세테이트’ 검출

글자크기

문제가 된 미국 제품에 비하면 ‘극미량’ 수준 / 보건복지부 “사용중단 다시 한 번 강조” / 업체 측 “원료 사용한 적 없어, 다시 확인할 것”

세계일보

국내에서 판매된 액상형 전자담배 일부 제품에서 중증 폐질환을 유발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해당 제품을 만든 업체는 ‘그럴 리가 없다’며 즉각 반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국내 판매 중인 153개 액상형 전자담배(일반담배 16종, 유사담배 137종)의 유해성분 분석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검사 대상이 된 유해물질은 ▲대마유래성분 THC ▲비타민E 아세테이트 ▲가향 물질 3종(디아세틸, 아세토인, 2,3-펜탄디온) 등 7종이다.

우선, 미국 중증 폐질환 환자 대부분이 사용한 것으로 알려진 대마 유발 성분 ‘THC’은 전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그러나 비타민 E 아세테이트가 담배 2개 제품, 유사담배 11개 제품 등 총 13개 제품에서 0.1~8.4ppm(mg/kg) 범위로 검출됐다. 비타민 E 아세테이트는 미국에서 중증 폐질환 유발 의심 물질로 지목된 물질이다.

쥴랩스 코리아의 ‘쥴팟 크리스프’와 KT&G의 ‘시드 토박’ 제품에서 각각 0.08ppm과 0.1ppm의 비타민 E 아세테이트 성분이 검출됐다.

다만 이번 조사에서 검출된 양은 미국에서 판매금지 된 제품(23만∼88만ppm)과 비교했을 때매우 미미한 수준이라고 식약처는 덧붙였다.

폐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보고된 가향물질의 경우, 43개 제품에서 1종 이상의 가향물질이 검출됐고 6개 제품에서는 3종이 동시 검출됐다.

디아세틸은 29개 제품에서 0.3∼115.0ppm, 아세토인은 30개 제품에서 0.8∼840.0ppm, 2,3-펜탄디온은 9개 제품에서 0.3∼190.3ppm 검출됐다.

액상형 전자담배 구성성분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프로필렌글리콜(PG)과 글리세린(VG)은 담배와 유사담배 전 제품에서 검출됐다. 그러나 아직 두 성분에 대한 유해성이 명확히 보고되지는 않았다.

세계일보

미국의 경우에도 지난 3일 기준 액상형 전자 담배를 사용했던 폐손상자가 2291명, 사망자는 48명에 달했지만 폐질환을 일으키는 성분이 정확하기 무엇인지 특정하지는 못하고 있다.

다만 식약처는 추가 연구를 통해 프로필렌글리콜과 글리세린, 가향물질 등에 대한 추가적 연구를 실시하겠다는 방침이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인체 유해성 연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국민 여러분께서는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중단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한편, 극미량의 비타민 E 아세테이트가 검출된 것으로 알려진 제품을 제조한 쥴랩스 코리아와 KT&G 측은 반발했다.

쥴랩스 코리아는 “자사 어떤 제품에도 비타민 E 아세테이트 성분을 원료로 사용하지 않았다”며 “식약처 검사 방법과 분석 결과에 대해 관련 부처와 적극 소통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KT&G 역시 “우리는 비타민 E 아세테이트를 원료로 사용하지 않으며, 자체 검사에서도 검출되지 않았다”며 검사 결과를 다시 한 번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