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66233 0032019121256866233 01 0101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76145169000 1576145173000 related

심재철 "국회를 그런식으로 해 놓고선…" 文의장 회동제안 불응

글자크기

"법안들 어떻게 상정할지 불투명…필리버스터 여부 답 못해"

연합뉴스

항전 구호 외치는 한국당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선거제 개정안과 검찰개혁법안의 패스트트랙 처리에 반대하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12일 국회 로텐더홀 농성장에서 "세금도둑 민주당 위성정당과 해체하라! 선거법 날치기 꿈도 꾸지마라" 등을 외치고 있다. 2019.12.12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12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국회 현안을 협의하기 위해 소집한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 불참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그제 국회를 그런 식으로 하고, 의사일정을 어떻게 하겠다는 여야 협의를 좀 해야 할 것 아닌가. 그런 연락을 받은 게 전혀 없다"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의사일정을 당연히 여야 간 협의해야 하는데, 일방적으로 잡은 상태에서 통지하는 것은 아니지 않나"라며 "이건 제1야당 원내대표를 인정해주는 모습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다만 그는 "언제든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고 말했다.

또한 심 원내대표는 오는 13일 본회의에서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 저지를 위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신청 여부에 대해 "저쪽(민주당)에서 법안을 어떤 식으로 할지 불투명하다"며 "지금으로선 (필리버스터를) 한다, 안 한다, 답을 못하겠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받아서는 안된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전했다.

한국당은 13일 의총을 한 차례 더 열어 패스트트랙 법안들이 상정될 경우 등에 대비한 대응 전략을 논의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3당 원대 회동 한국당 불참으로 무산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왼쪽부터), 이인영 원내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의장실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제 개혁안과 검찰개혁법안의 처리 방안과 본회의 개의 시점을 논의하기 위해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회동은 한국당 심 원내대표의 불참으로 무산됐다. 2019.12.12 zjin@yna.co.kr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