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66189 0372019121256866189 06 0602001 6.0.21-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44893000 1576144896000 popular

'본 대로 말하라' 측 "불의의 교통사고 죄송..피해 스태프에 보상 조치"[전문]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천윤혜기자]OCN 새 드라마 '본 대로 말하라' 촬영 현장에서 발생한 교통사고에 대해 제작사 측이 공식 사과했다.

12일 '본 대로 말하라'의 제작사 측은 "먼저 저희 촬영현장에서 발생한 불의의 사고로 심려를 끼쳐드린 모든 분들께 송구한 말씀을 전한다"며 스태프 교통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관계자는 "'본 대로 말하라' 제작진은 본 안전사고의 위중함을 깊게 인식하고 있다. 무엇보다 아픔을 겪고 계신 피해자와 가족 분들의 안정과 회복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으며 사고 이후 꾸준히 치료 경과 및 재활방안에 대해 논의해오고 있다"며 "지난 29일 오전10시경, 자동차 추격장면 촬영 과정에서 발생한 이번 사고 직후부터 제작진이 스태프 분의 응급실 이동과 초기 진료, 수술 과정까지 함께 하였으며 현재까지 병원을 오가며 지속적으로 상호 연락을 취하고 있다. 5일에는 제작사의 책임자 방문을 통해 보상 의지를 명확히 전달하기도 했다"고 사고 이후 후속조치를 하고 있음을 알렸다.

이어 "'본 대로 말하라' 제작진은 하루빨리 건강을 되찾길 간절히 바라는 마음으로 조심스럽게 경과를 지켜보고 있으며 재활치료 등 이번 사고의 후속조치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또한 촬영 현장에서 안전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다음과 같은 조치를 취했고 앞으로 더욱 주의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1월 29일 인천 영종도 마딘씨티3호 근린공원 인근 도로에서 '본 대로 말하라' 촬영팀은 추격 장면을 찍던 중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슈팅카에 탑승 중이던 스태프들이 차량 밖으로 떨어졌고 8명이 부상을 당했다. 특히 1명은 척추가 골절되는 큰 부상을 입었다.

한편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본 대로 말하라'(크리에이터 김홍선, 극본 고영재, 한기현, 연출 이준형,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에이치하우스)는 모든 것을 잃은 천재 프로파일러와 한 번 본 것은 그대로 기억하는 능력을 가진 형사가 죽은 줄 알았던 연쇄 살인마를 추적하는 오감 서스펜스 스릴러로 오는 2020년 방송 예정이다.

다음은 ‘본 대로 말하라’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 공식 입장 전문

‘본 대로 말하라’ 제작진에서 안전사고에 대해 말씀 드립니다. 먼저 저희 촬영현장에서 발생한 불의의 사고로 심려를 끼쳐드린 모든 분들께 송구한 말씀을 전합니다.

‘본 대로 말하라’ 제작진은 본 안전사고의 위중함을 깊게 인식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아픔을 겪고 계신 피해자와 가족 분들의 안정과 회복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으며 사고 이후 꾸준히 치료 경과 및 재활방안에 대해 논의해오고 있습니다.

지난 29일 오전10시경, 자동차 추격장면 촬영 과정에서 발생한 이번 사고 직후부터 제작진이 스태프 분의 응급실 이동과 초기 진료, 수술 과정까지 함께 하였으며 현재까지 병원을 오가며 지속적으로 상호 연락을 취하고 있습니다. 5일에는 제작사의 책임자 방문을 통해 보상 의지를 명확히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본 대로 말하라’ 제작진은 하루빨리 건강을 되찾길 간절히 바라는 마음으로 조심스럽게 경과를 지켜보고 있으며 재활치료 등 이번 사고의 후속조치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또한 촬영 현장에서 안전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다음과 같은 조치를 취했고 앞으로 더욱 주의와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 11월 29일(금) 사고 이후 12월 1일(일)까지 촬영 전면 중지하고 내부안전 재점검 실시

- 촬영 환경과 스태프들의 작업 여건, 제작일정 다각도로 재정비

- 차량 폭발 등 고위험 신은 간소화 및 CG로 대체해 위험요소 최소화

- 매회 촬영 시작 전, 당일 촬영에 관한 자체 안전 점검 진행

- 전체 제작현장 대상 ‘야외촬영 안전관리 가이드라인’ 수립 중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