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64793 0372019121256864793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76140633000 1576140987000 related

[POP이슈]'성폭행·폭행 의혹' 김건모, '미우새' 퇴출→수사 착수+목격자 등장에도 '침묵'(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김건모/사진=헤럴드POP DB


김건모를 둘러싼 성폭행 및 폭행 의혹 이후 파장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김건모는 여전히 입을 열지 않고 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은 지난 6일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가세연'에 따르면 김건모는 지난 2016년 8월 서울 강남구 한 유흥주점에서 접대부로 일하던 여성 A씨를 그의 거부 의사에도 불구하고 성폭행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A씨의 법률대리인 자격으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이어 지난 10일에는 '가세연'에서 김건모의 폭행 의혹을 추가로 제기했다. 폭행 피해를 주장하는 B씨는 지난 2007년 매니저로 일하던 유흥주점에서 김건모가 시끄럽다고 욕을 하며 주먹으로 눈과 코, 배 등을 수차례 가격했다고 폭로했다. 공개된 응급실 내원 의무기록상 B씨는 이로 인해 안와상 골절을 당했고, 김건모와 업주 측의 협박에 신고조차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다음날인 11일에는 이 같은 폭행사건의 목격자 C씨가 '가세연'을 통해 "피해자는 알고 지내던 동생이었다. 정말 '피떡'이 되어 나오더라"며 "당시 업소 사장이 '김건모가 11집 발매를 앞둔 상황이라 이런 일이 터지면 안 된다'고 했다. 동생은 그만뒀다. 정말 억울하게 맞았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김건모 측은 성폭행 의혹이 제기되자 "사실무근"이라며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즉각 반박했지만, 폭행 및 협박 등 추가로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서는 별다른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김건모와 관련,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11일 강남 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이 담긴 고소장을 검찰에서 넘겨받아 검토 중이며, 내용 검토가 끝나면 고소인을 불러 피해 사실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 가운데, 김건모를 다시 한번 인기 반열에 올렸던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측은 사건 이후 "이번 주 김건모 관련 방송분은 따로 없다"며 "추가 촬영 계획도 없다. 이선미 여사의 스튜디오 촬영 역시 없다"고 사실상 김건모의 하차를 알렸다. 그러나 논란 후 예비신부 장지연에게 프러포즈하는 방송분을 그대로 내보낸 데에 대한 책임론은 계속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본격적인 경찰 수사에 이어 목격자 등장, 방송가 퇴출까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입을 열지 않고 있는 김건모. 뿐만 아니라 오는 24일 부산 공연을 비롯해 현재 진행 중인 콘서트까지 강행하면서 비난이 더욱 빗발치고 있다. 과연 김건모가 무성한 의혹들에 대해 추가 입장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