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62342 0522019121256862342 05 0507001 6.0.2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35500000 1576135614000

[MLB] '야수 FA 최대어' 렌던, 7년 2억4500만달러에 에일절스행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미국 메이저리그(MLB) 자유계약선수(FA) 야수 최대어인 앤서니 렌던이 대박 계약을 이뤄냈다.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 등 현지 매체들은 12일(한국시간) 앤서니 렌던(29)이 LA 에인절스와 7년 2억4500만달러, 연평균 3500만달러에 FA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앤서니 렌던이 LA 에인절스와 FA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19.12.12 taehun02@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로써 렌던은 메이저리그 역대 FA 계약 총액 최고액 순위에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워싱턴 내셔널스)화 함꼐 공동 6위, 연평균 최고액 공동 2위에 올랐다.

특히 야수로서 지난해 FA 총액 3억달러 이상의 대형 계약을 맺은 브라이스 하퍼(필라델피아 필리스)보다 연평균 수입이 1000만달러가 많다.

렌던은 지난 2013년부터 2019년까지 워싱턴 내셔널스에서 7시즌 동안 916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0 136홈런을 기록했다. 올해는 타율 0.319 34홈런 126타점을 올리며 워싱턴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다.

에인절스가 올해 스토브리그에서 잇따른 대형계약을 터뜨리고 있다. 지난 3일 기존 중심타자 마이크 트라우트와 12년 4억2650만달러의 재계약을 맺은 뒤 렌던까지 영입한 것이다.

그러나 에인절스는 여전히 전력 강화에 총력을 기울일 전망이다. MLB.com은 "에인절스는 FA시장에서 퇴장하지 않았다. 여전히 류현진과 매디슨 범가너 등 선발투수 영입에 관심을 두고 있다"고 전했다.

이로써 류현진의 대박 FA 계약의 가능성도 높아졌다. 그의 에이전트인 스캇 보라스는 10일 스트라스버그(7년 2억4500만달러), 11일 게릿 콜(뉴욕 양키스·9년 3억2400만달러)에 이어 렌던까지 초대박 계약을 성사시켰다.

보라스는 3일 동안 8억1400만달러 규모의 성사시키며 수수료(5%)로만 4070만달러(약 483억원)을 챙겼다. 이제 보라스는 류현진의 FA 계약에 전념할 것으로 전망된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