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54006 0032019121256854006 03 0301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19603000 1576119634000 related

한은 "올해 소비·투자 등 수요압력 둔화에 근원물가 낮아져"

글자크기

"내년에도 근원물가 상승률 낮을 것…2021년에는 점차 상승"

연합뉴스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한국은행은 올해 소비와 투자, 수출 등 수요 측 물가상승 압력이 줄어 근원물가 상승률이 낮아졌다고 12일 밝혔다.

한은은 이날 '통화신용정책 보고서'에서 "2017년 이후 주요국의 근원물가 상승률이 오른 것과 달리 한국은 하락한 모습"이라며 "올해 들어서는 경기변동과 관련된 요인이 근원물가를 낮추는 데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근원물가(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 상승률이란 한 나라의 기조적인 물가 흐름을 보기 위해 유가나 농산물 등 가격 등락이 심한 품목을 뺀 나머지 상품·서비스 가격을 기준으로 계산한 지표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근원물가 상승률은 2000∼2011년 평균 2.7%였다가 2012∼2015년 1.6%로 낮아지더니 2017년부터는 1% 초반대로 내렸다. 올해 들어서는 0%대까지 하락했다.

반대로 해외 주요국 근원물가 상승률은 1∼2%대를 유지하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10월 한국의 근원물가 상승률은 0.6%로 미국(2.3%), 영국(1.7%), 독일(1.6%) 등 주요 선진국보다 낮다.

근원물가 상승률의 하락은 그 시기별로 원인이 다르다고 한은은 분석했다.

2012∼2015년에는 전 세계적으로 물가 상승률이 낮아지는 등 글로벌 요인이 주로 작용했지만, 2017년 이후부터는 정부의 복지정책과 전·월세 가격 상승 둔화 등이 근원물가 상승률 하락에 영향을 줬다고 봤다.

특히 올해에는 성장률이 2.0% 안팎으로 낮아지는 등 경기둔화에 따른 물가 상승 압력 축소가 배경이 된 것으로 분석됐다.

연합뉴스

[한국은행 통화신용정책 보고서]



한은 관계자는 "올해는 소비, 투자, 수출 둔화에 수요측 물가 상승 압력이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한은은 또 "내년 근원물가 상승률은 낮은 오름세를 보이다가 2021년에는 경기가 개선되면서 점차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국내외 경제여건, 정부의 복지정책과 관련된 불확실성이 잠재해 있다"고 덧붙였다.

js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