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53579 1082019121256853579 06 0602001 6.0.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16249000 1576124081000 related

'공유의 집' PD "김준수 10년만 방송서 흔쾌히 집 공개…정규도 함께" [엑's 인터뷰②]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 김준수가 10년 만에 지상파 방송에 모습을 드러냈다. '공유의 집'을 통해 집과 차를 공개해 화제가 됐다.

11일 MBC 2부작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공유의 집’이 첫 방송했다. 스타들이 한 집에 모여 생활하며, 자신의 물건들을 공유하는 방식으로 최근 세계적으로도 화두가 된 ‘공유경제’를 느껴보는 프로그램이다. 개그맨 박명수, 노홍철, 배우 박하나, 가수 겸 뮤지컬 배우 김준수, AOA 찬미가 한 공간에 모여 각자 공유할 아이템을 공개하고 이야기를 나눴다.

그중에서도 김준수는 10년 만에 지상파 방송에 출연해 관심을 받았다. 첫 번째 복귀작으로 '공유의 집'을 택한 김준수는 “10년 만의 방송 출연인데 실감이 안 난다. 안방에서 내 얼굴을 볼 때야 비로소 실감 나지 않을까. 화면으로 내 얼굴을 보는 게 신기하다. 연예인으로 시작했지만 연예인으로 불리는 게 쑥스럽다. 방송에 나가야 연예인이지 10년간 못 나간 사람이 어떻게 연예인이라고 볼 수 있겠나"라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집도 공개했다. 서울 송파구 잠실에 위치한 김준수의 집은 한눈에 봐도 넓고 럭셔리했다. 멤버들은 “집에 금새가 있다”, “부자가 아니라 큰 부자다”, “명품관 같다”, “빈부격차가 느껴진다”라며 감탄했다.

황순규 PD는 엑스포츠뉴스에 "다양한 출연진을 섭외하려고 고민했다. 사실 김준수는 마지막에 섭외가 됐다. 선뜻 섭외하지는 못했다. 방송을 싫어하진 않을까, 헛걸음하는 게 아닐까 해서 반신반의로 미팅했다. 혼자 있지 말고 나와서 공유하자는 콘셉트를 좋아하더라. 본인 역시 10년 만에 나오는 프로그램인 만큼 웃고 즐기는 일반적인 예능보다는 메시지가 있는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어 했던 것 같다. 10년간 의도한 건 아니지만 신비주의 속에 살고 계속 혼자 살아왔다. '공유의 집' 콘셉트와 맞아떨어지면서 감사하게 출연하게 됐고 흔쾌히 집도 공개했다"라며 김준수를 섭외한 배경을 언급했다.
엑스포츠뉴스


김준수 외에도 박명수, 노홍철, 박하나, 찬미까지, 다양한 출연진이 만든 새로운 케미가 돋보였다.

황순규 PD는 "5명의 멤버가 각자 캐릭터가 있다. 처음 생각난 출연진이 노홍철이었고 반대 캐릭터로 박명수를 떠올렸다. 찬미의 경우는 어머니가 나온 다큐를 본 기억이 있는데 그때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어릴 때부터 공유 생활을 몸소 체험해 섭외했다. 박하나는 홈쇼핑을 상당히 좋아해 물건으로 집이 채워져 있었다. 마지막 출연자를 고민하다가 김준수와 같이하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만약 정규 방송이 확정된다면, 현재의 멤버들과 함께할 생각이다.

황 PD는 "당분간은 그대로 할 생각이다. 본인들의 애정이 상당하다. 집과 자동차를 공개하고 공유한 것만 봐도 알 수 있듯 김준수가 프로그램에 애정이 많다. 박명수도 이틀 동안 밤 12시까지 촬영했는데 이렇게 열심히 임하는 건 처음 봤다. 출연자들의 의사를 물어보니 하고 싶다는 의사를 보여줬다. 정규가 되면 이 멤버들과 더 재밌고 쉬우면서도 교양국에서 만든 만큼 메시지가 있는 프로그램이 될 것 같다"라고 밝혔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공유의 집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