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50724 0142019121256850724 03 0305001 6.0.21-HOTFIX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15486000 1576115487000 related

대우맨 추모 속 김우중 전 회장 영결식 엄수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수원=뉴스1) 조태형 기자 = 1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별관에서 엄수된 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영결식에서 한 추모객이 헌화하고 있다. 2019.12.12/뉴스1 /사진=뉴스1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고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영결식이 12일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에서 엄수됐다. 전 대우그룹 임직원 등 조문객들의 배웅을 받으며 김 전 회장은 영면에 들었다.

장례 미사로 시작된 영결식은 300여석 규모의 강당에서 치러졌다. 유족과 친인척, 전직 대우그룹 임직원만 영결식에 참석해 고인을 추모했다. 강당에 들어가지 못한 조문객들은 복도에서 상영되는 영상으로 김 전 회장의 영결식을 지켜봤다.

영결식은 참석자들의 묵념 이후 김 전 회장의 생전 육성을 모은 '언(言)과 어(語)' 영상이 상영되는 순서로 진행됐다. 영상엔 김 전 회장의 그룹 창립 기념사, 생전 언론 인터뷰 내용 등으로 구성됐다. 대우그룹의 발전상과 김 전 회장의 경영철학인 '세계경영'을 재조명하는 내용도 담겼다.

이어 장병주 대우세계경영연구회 회장이 조사를, 손병두 전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이 추도사를 했다.

장병주 회장은 조사에서 "35만 대우가족과 전 국민이 기억하고 기꺼이 인생좌표로 삼기에 충분했다"면서 "대우를 창업하여 누구도 걸어본 적 없는 수출이라는 새로운 길을 닦았다. 그 길을 따라 대한민국은 수출입국 실현의 쾌거를 이뤄낼 수 있었다"고 했다.

손병두 전 부회장은 추도사를 통해 김 전 회장에게 "당신은 샐러리맨의 신화이자 우리 젊은이들의 우상이고 영웅이었다. 꿈과 희망을 심어줬다"며 "한국이라는 좁은 공간에 있지 않고 세계라는 큰 공간을 헤매며 남들이 생각 못하는 아이디어를 쏟아냈다"고 회고했다.

추모사가 끝난 뒤에는 천주교식 종교행사가 진행됐고, 참석자 전원이 '대우 가족의 노래'를 부르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영결식을 마친 후 부인 정희자 전 힐튼호텔 회장, 장남 김선협 ㈜아도니스 부회장, 차남 김선용 ㈜벤티지홀딩스 대표 등 유족들이 운구 차량으로 이동하는 고인의 영정 뒤를 따랐다. 운구 차량은 장지인 충남 태안군 선영으로 출발하기 전 아주대학교 본관을 돌며 마지막으로 고인을 회상했다.

앞서 장례식은 지난 10일부터 가족장 형태의 3일장으로 치러졌다. 장례 기간 동안 전 대우그룹 임직원은 물론 경제계 인사들과 정치인, 문화·스포츠계 등 각계에서 총 8000여명의 조문객들이 빈소를 찾았다.

파이낸셜뉴스

(수원=뉴스1) 조태형 기자 = 1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별관에서 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영결식 종료 후 운구차량이 아주대학교 본관을 돌고 있다. 2019.12.12/뉴스1 /사진=뉴스1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영결식 #대우맨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