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50430 0242019121256850430 01 0101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15100000 1576115114000 related

박지원 "정세균? 너무 일찍 띄워..이낙연 총리 유임 '바람직'"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이낙연 국무총리의 유임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12일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그 이유에 대해 박 의원은 “아무래도 (국회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까지 통과를 시키면 자유한국당에서 엄청난 저항을 할 것”이라며 “정국을 이끌어 갈 대통령으로서 야당을 다독거려줘야 하는데 거기에 불을 붙일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총리의 경우 인준 표결을 해야 한다. ‘4+1’을 유지하면 인준은 문제 없겠지만 굉장히 시끄러워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의원은 “저는 처음부터 이 총리는 당으로 돌아오고 싶어하고 대권 후보로서 1등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그 사람이 좋을 때 떠나는 것이 좋다고 했지만 그 타이밍은 예산 국회 후, 즉 12월 말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며 “이때는 개각 요인이 생긴다. 장관 중 (총선에) 출마하고 싶은 사람은 1월 16일까지 떠나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일반적으로 보면 (차기) 총리나 장관 (후보)들은 언론에 한 번 띄워본다. (이번엔) 너무 일찍 사람들을 띄운 것 같다”며 “띄워봐서 국민 여론이나 언론에서 흠집을 잡아내는 것으로 사실상 검증을 해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스스로 고사하는 것 같고 정세균 전 국회의장은 처음엔 고사하더니 ‘김진표 의원의 짐을 내가 졌다’하는 것을 보면 (총리직을) 수락할 것 같다”고 예상했다.

박 의원은 정 전 의장에 대해 “(지역구인) 종로에 출마해서 당선되면 그다음 꿈을 가진 분”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