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50101 1082019121256850101 05 0506003 6.0.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34413990 false true true false 1576114761000 1576114778000

[챔피언스리그] 토트넘, 뮌헨에 1-3패... 손흥민은 후반 교체 투입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주전에게 휴식을 부여한 토트넘이 바이에른 뮌헨에서 패했다.

토트넘은 12일 오전 5시(한국시각) 독일 뮌헨에 위치한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그룹 6차전에서 바이에른 뮌헨에게 1-3로 졌다. 앞선 경기에서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던 터라 다소 힘을 빼고 경기에 임했다. 손흥민은 후반 25분 교체 투입됐다.

토트넘은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모우라가 섰다. 세세뇽, 에릭센, 로 셀소가 2선을 구성했고, 다이어, 시소코가 중원을 이뤘다. 로즈, 알더베이럴트, 포이스, 워커 피터스가 수비 라인을 형성했다. 골문은 가자니가가 지켰다. 뮌헨은 페리시치, 나브리, 알칸타라, 쿠티뉴, 코망, 킴미히, 파바르, 보아텡, 마르티네즈, 데이비스, 노이어로 맞섰다.

뮌헨이 초반부터 몰아쳤다. 전반 12분 페리시치와 알칸타라의 연속 슈팅이 나왔다. 그리고 2분 뒤 선제골을 기록했다. 코망이 나브리의 크로스를 마무리했다.

토트넘은 이른 시간 동점을 만들었다. 로 셀소의 패스가 보아텡을 맞고 굴절 되자 세세뇽이 문전으로 쇄도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동점골 이후 양팀은 공방을 주고 받았다. 전반 종료를 얼마 남겨두지 않고 뮌헨이 다시 앞서갔다. 전반 45분 데이비스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왔지만, 뮐러가 가볍게 밀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뮌헨은 후반에도 기세를 이어갔다. 후반 19분 쿠티뉴가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실점 직후 모우라와 로 셀소를 빼고 손흥민과 스킵을 넣으며 반격을 가했다.

손흥민은 후반 31분 프리킥을 얻어내며 분위기 반전에 앞장섰다. 토트넘은 35분에 다이어 대신 완야마를 투입했다. 후반 36분에 나온 손흥민의 슈팅은 노이어에게 막혔다. 이어 후반 추가 시간, 손흥민이 드리블 돌파로 노이어와 1대1 상황을 맞이했다. 결정적인 찬스였지만 노이에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토트넘은 3승 1무 2패(승점 10)를 기록해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고, 뮌헨은 6전 전승(승점 18)을 거둬 압도적인 조 1위를 차지했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AP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