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8543 0182019121256848543 03 0305001 6.0.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12391000 1576112414000 related

故김우중 전 회장 영결식…"젊은이들의 우상이었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9일 별세한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영결식이 12일 오전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 대강당에서 엄수됐다.

김 전 회장 측에 따르면 이날 영결식은 고인의 뜻에 따라 300여석 규모로 소박하게 치러졌다. 유족과 친인척, 전직 대우 임직원 등만 식장에 참석했으며 나머지 2000여명의 조문객들은 복도에 설치된 중계 영상을 보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일부 참석자들은 "대우의 사훈인 '창조', '도전', '희생' 이 세 가지에는 우리의 진정성이 담겨 있습니다. 이 한결같은 마음으로 우리는 세계로 나갔고, 시도해보지 못한 해외 진출을 우리가 처음으로 해냈습니다"라는 김 전 회장의 육성이 담긴 생전 인터뷰가 나가자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영상이 끝난 뒤 대우 마지막 사장이었던 장병주 대우세계경영연구회 회장이 조사(弔詞)를, 손병두 전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이 추도사를 이어갔다.

장 회장은 "회장님은 35만의 대우 가족과 전 국민이 기억하고 인생의 좌표로 삼기에 충분했고, 회장님의 성취가 국민적 자신감으로 이어져 있다"며 "위기를 맞은 뒤에도 명예회복 대신 젊은 인재들을 키우는 데 여생을 바치고 국가를 위해 봉사하는 길을 찾고자 하셨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을 가까이서 보필했던 손 전 상근부회장은 "회장님은 우리들의 우상이자 젊은이들에게 신화 같은 존재가 되기에 충분했다"며 "한국이라는 공간에 머무르지 않고 세계가 얼마나 넓은지, 인간이 꿈꿀 수 있는 곳은 얼마나 많은지에 대한 생각이 머릿속에 꽉 찬 분이었다"고 회상했다.

추모사가 끝난 뒤에는 장례절차에 따라 천주교식 종교행사가 진행됐다. 이어 참석자 전원이 '대우 가족의 노래'를 부르며 고인의 영면을 빌었다.

영결식을 마친 뒤에는 김 전 회장의 손자가 영정을 들고 대기 중인 운구 차량으로 이동했다. 이어 운구 차량은 김 전 회장이 1977년 대우실업 사장이었을 당시 인수한 아주대학교 본관을 한 바퀴 돌며 고인의 발자취를 되짚었다.

장지는 충남 태안군 선영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