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5477 0532019121256845477 08 0801001 6.0.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05668000 1576105832000

美 제재에도…삼성-화웨이 스마트폰 점유율 격차 좁혀져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최인수 기자

노컷뉴스

(그래픽=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와 화웨이 사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격차가 지난해 6%포인트에서 올해 3%포인트 수준까지 좁혀진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3억230만대를 출하해 21.3%의 점유율로 1위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작년 20.3%(2억9130만대)보다 점유율과 출하량 모두 소폭 증가한 것이다.

화웨이는 올해 2억5100만대를 출하해 17.7%로 2위를 차지할 것으로 관측된다. 화웨이는 최근 3년 동안 출하량을 5천만대 정도씩 늘려왔다. 미국의 제재가 있었지만, 중국 내 소비가 증가한 게 배경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와 화웨이 간 점유율 차는 작년 5.9%포인트에서 올해 3.6%포인트 차로 줄어들었다.

3위인 애플은 올해 출하량 2억대가 무너져 1억9310만대(13.6%)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조사업체는 미·중 무역 분쟁과 화웨이 제재가 지속하면 내년에는 화웨이의 출하량과 점유율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지만, 제재가 완화하면 내년에도 올해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