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5411 1132019121256845411 05 0501001 6.0.2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05501000 1576107633000

손흥민 25분 뛰었다…토트넘 뮌헨에 1-3 패배

글자크기
쿠키뉴스

교체 투입된 손흥민이 바이에른 뮌헨전 패배 속에 무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토트넘은 12일 오전 5시(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뮌헨과의 2019∼20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6차전서 1-3로 패배했다.

다음 라운드 진출을 확정한 두 팀은 로테이션을 가동했는데, 조세 무리뉴 감독은 주축 손흥민만큼은 독일 원정에 동행시켰다.

이날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손흥민은 1-3로 벌어진 후반 20분 루카스 모우라를 대신해 전방에 투입됐으며 최전방과 측면을 오가면서 활약했다. 2번의 좋은 득점 찬스가 있었으나 모두 무산시켰다.

후반 추가 시간 역습 상황에서 맞은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와의 일대일 찬스에서 득점하지 못한 게 아쉬웠다.

토트넘은 3승 1무 2패(승점 10)로 2위, 뮌헨은 6전 전승(승점 18점) 선두로 조별 리그를 마쳤다.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 닷컴>은 손흥민의 활약에 6.3점을 부여했다. 토트넘에서는 득점을 기록한 세세뇽이 7.2점으로 최고점을 받았고 에릭센이 6.7로 뒤를 이었다.

양팀 통틀어 최고점은 공수에서 맹활약한 뮌헨의 데이비스로 9.0을 기록했다. 쐐기골을 터뜨린 브라질 대표 쿠티뉴는 8.8점을 받았다.

김미정 기자 skyfall@kukinews.com

쿠키뉴스 김미정 skyfall@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