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5284 0582019121256845284 05 0506003 6.0.22-RELEASE 58 스포츠월드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576105056000 1576117675000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뮌헨전 손흥민 교체투입한 이유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1-3으로 지는 것보단 2-3으로 지는 것이 낫다.”

조세 무리뉴 토트넘홋스퍼 감독이 손흥민(27)을 교체 투입한 이유를 언급했다.

토트넘은 12일 오전 5시(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뮌헨과의 2019∼20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6차전서 1-3으로 졌다. 일찌감치 16강행을 확정한 두 팀이었기에 결과는 큰 의미가 없었다.

이에 무리뉴 감독은 해리 케인, 델레 알리 등을 런던에 두고 떠났다. 하지만 손흥민은 독일 원정에 동행시켰다. 그만큼 신뢰하고 있다는 의미였다.

실제 무리뉴 감독이 분위기를 반전할 카드로 꺼내 든 것 역시 손흥민이었다. 1-3으로 지고 있던 후반 20분 원톱 루카스 모우라와 교체하면서 승부수를 던졌다.

하지만 기대만큼 해내지 못한 손흥민. 경기 종료 직전 골키퍼와 단독 찬스를 맞기도 했으나 득점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BT 스포츠’를 통해 “내게는 좋은 경기였다”고 총평한 뒤 “결과에 대해서는 말하고 싶지 않고 중요한 정보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싶다. 오늘 포이스에 대해서 많은 것을 알았다”며 한동안 출전 기회가 없었던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면서 장단점을 파악하는 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렇다고 아예 결과를 놓은 것은 아니었다. 그는 ”난 이기거나 비기는 것을 바랐다”며 “손흥민은 막판에 득점할 수 있었다. 1-3으로 지는 것보다는 2-3으로 지는 게 당연히 낫기 때문이다”면서 질 때 지더라도 한 골이라도 더 넣고 패배하는 것이 낫다는 판단하에 손흥민을 투입했다고 시사했다.

이어 ”하지만 이번 경기는 다른 이유로 굉장히 중요했다. 우리에게 그림자가 남는 결과를 원치 않았다”며 “어린 선수들에 대한 긍정적인 점들을 얻었다”며 패배에도 많은 것들을 얻었다고 전했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토트넘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