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4962 0362019121256844962 04 0401001 6.0.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03460000 1576103657000

“애플 비켜” 주식거래 첫날 시총 세계 1위 차지한 ‘아람코’

글자크기
사우디 국내 시장서 공모가보다 10% 뛴 가격으로 거래

애플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비싼 기업으로 ‘자리매김’
한국일보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에서 11일(현지시간) 주식 중개인이 시황판을 지켜보고 있다. 이날 사우디 주식시장에서 처음 거래된 사우디 국영 석유사 아람코 주식은 시작부터 공모가(32리얄, 1만185원)보다 상한인 10% 오른 35.2리얄(1만1천203원)에 거래됐다. 리야드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우디 아라비아의 국영 석유업체 아람코가 11일(현지시간) 처음으로 현지 주식 시장에서 거래를 시작했다. 주가는 일일 가격 상승 제한폭인 10%까지 급등했고, 이에 따라 아람코의 시장가치는 전 세계 주식시장에 상장된 모든 기업 가운데 최대 수준으로 올라섰다.

아람코는 이날 사우디 타다울 증권거래소에서 공모가(주당 32리얄)보다 10% 뛴 35.2 리얄(약 1만1,214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거래를 개시한 직후 10% 상승한 뒤 계속 이 같은 수준을 마감까지 유지했다. 이로써 아람코의 시장 가치는 1조8,800억 달러(한화 약 2,246조 360억 원)로 올라섰다. 이는 전 세계 주식시장에 상장된 모든 기업 가운데 최대 수준으로, 이전까지는 1위였던 미국 애플이(1조2,000억 달러 규모)를 제친 것이다.

아람코는 앞서 주식공모(IPO)로 256억 달러를 조달했다. 또 이번에 전체 주식의 1.5%만 사우디 증권시장에 상장하고 개인 투자자와 기관 투자자에 각각 0.5%, 1%를 할당했다. 개인 투자자는 사우디 국민 및 거주자, 걸프ㆍ아랍국 국민들로 한정됐다. 사우디 실권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는 탈석유 산업 개발 계획의 일환으로 아람코의 주식시장 상장을 추진한 바 있다. 사우디는 아람코의 공모로 수혈한 자금을 탈(脫)석유 시대를 대비한 경제사회 개발 계획인 ‘비전 2030’을 추진하는 데 쓴다는 계획이다.

한국일보 이슈 365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