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4808 0962019121256844808 05 0506001 6.0.22-RELEASE 96 스포츠서울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576102569000 1576102571000

가볍게 25분 뛴 손흥민, 아쉬웠던 노이어와의 1대1 찬스[현장메모]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손흥민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뮌헨 | 이동현통신원


[뮌헨=스포츠서울 이동현통신원]손흥민(27·토트넘)이 교체로 들어가 가볍게 몸을 풀었다. 득점 기회가 있었지만 살리지 못해 아쉬움이 남았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과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최종전에서 후반 20분 교체로 들어가 25분을 소화했다. 토트넘이 1-3으로 끌려가는 어려운 시점에 투입됐지만 만회골을 넣지 못하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손흥민 투입 전 토트넘은 전체적으로 쉽게 않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세르지 그나브리, 필리페 쿠티뉴, 티아고 알칸타라 등이 이끄는 공세에 밀려 수비에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결국 전반 14분 만에 킹슬리 코망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끌려다녔다. 그나브리의 패스를 받은 코망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차분하게 마무리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20분 라이언 세세뇽이 동점골을 터뜨리며 쫓아가니는 했지만 전반전 종료 직전 토마스 뮐러에게 다시 실점하면서 1-2로 다시 리드를 허용했다. 토트넘은 후반에도 바이에른 뮌헨에 주도권을 내줘 토트넘은 수비에 무게를 두다 역습으로 기회를 모색했으나 여의치 않았다. 오히려 후반 19분에는 쿠티뉴에게 중거리슛으로 골을 내줘 스코어는 1-3으로 벌어졌다.

답답했던 경기 상황 속에서 주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후반 20분 루카스 모우라를 빼고 손흥민을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교체로 들어간 손흥민은 사실상 최전방 스트라이커 역할을 맡았다. 측면으로 빠지기보다는 중앙에 머물며 케인의 역할을 수행하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토트넘이 허리 싸움에서 밀리는 경기를 하면서 손흥민이 공을 만질 기회가 많지 않았다. 몇 차례 역습 기회가 있었지만 손흥민이 활약할 상황은 자주 나오지 않았다.

손흥민은 경기 막판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빠른 역습을 통해 순식간에 박스 안까지 진입했고, 노이어와 1대1 상황에 놓였다. 손흥민은 침착하게 왼발슛을 시도했지만 노이어의 선방에 막혀 득점에 실패했다. 세밀한 마무리가 아쉬운 장면이었다. 해리 케인과 함께 6골로 챔피언스리그 득점 3위에 오를 기회가 날아가고 말았다.

손흥민은 이날 가볍게 몸을 풀었다. 토트넘은 2위가 확정돼 힘을 빼고 뮌헨으로 향했다. 해리 케인과 델레 알리, 해리 윙크스, 세르주 오리에, 얀 페르통헌 등 주요 선수들이 동행하지 않았고, 주전급 선수들 중에서는 손흥민과 다빈손 산체스 정도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주말 프리미어리그 일정을 대비한 운영이었다. 손흥민은 혹사 논란이 있긴 하지만 최전방에서 많은 체력을 쓰지 않았다. 가볍게 컨디션 조절 정도를 했다고 볼 수 있는 경기였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