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4557 0372019121256844557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01000000 1576101004000 related

[어게인TV]'골목식당' 백종원X수제돈가스집, 마지막까지 입씨름→솔루션 미완성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평택역 뒷골목 수제돈가스집의 솔루션이 미완성으로 마무리됐다.

11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평택역 뒷골목 세 가게에서 진행된 마지막 솔루션이 공개됐다. 그동안 백종원의 솔루션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이며 노력한 할매국숫집, 튀김범벅떡볶이집은 수월히 마지막날을 맞이한 가운데, 오직 수제돈가스집만이 솔루션 미완성의 기미를 보여줘 백종원의 걱정을 샀다.

수제돈가스집 사장님은 이전부터 돈가스 소스에 대한 큰 자부심을 보여온 상태. 이에 백종원은 과감히 돈가스 솔루션을 포기하고, 오직 김치볶음밥 솔루션만을 진행해 왔다. 하지만 마지막날까지도 김치볶음밥의 맛은 나아지지 않았다. 이날 수제돈가스집의 김치볶음밥을 맛 본 세 MC는 "케첩밥 같다. 후라이팬에 안 볶은거 같다. 그냥 (양념에) 비빈 맛."이라고 고개를 저었다.

백종원은 자신의 말을 믿어주지 않는 사장님에 답답함을 호소하면서도, 최후의 솔루션을 위해 김성주를 투입했다. 백종원은 김성주에게 기름양 체크를 지시했는데. 백종원은 고온에 확 튀기듯 밥을 눋게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후 김성주는 사장님과 김치볶음밥 대결을 가지며 기름을 넉넉히 올리고 불 세기를 세게 조절하는 등 백종원의 지시를 그대로 따랐고, 반면 수제돈가스집 사장님은 "어치피 고기 기름이 있으니 식용유를 많이 넣지 않아도 상관없다."며 자신만의 기준을 보여줬다.

맛 평가는 정인선이 맡았다. 두 개의 김치볶음밥을 전부 맛본 정인선은 "먹으면 사장님 버전은 비빔밥 맛이 난다. (반면 김성주 버전은) 볶음밥 맛이 난다."고 냉정하게 평가 내렸고, 이를 가만히 듣고 있던 백종원은 사장님의 볶음밥은 튀기듯 하지 않아 기름과 수분을 모두 머금은 상태라며 혀를 내둘렀다. 결국 사장님은 "차이가 좀 있다. (제 것은) 볶음이 아닌 비빔."이라고 자신의 패착을 인정하며, 앞으로 기름양을 좀 더 신경써 보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수제돈가스집과 백종원의 갈등은 돈가스 소스에서도 이어졌다. 이날 사장님은 돈가스 소스를 또 바꿔봤다며 이를 백종원에게 평가 받았는데. 사장님은 '돈가스 소스의 기본 맛에 충실하라'고 조언받았던 것을 떠올리며 "데미글라스에 우유가 들어가더라. 그래서 (우유를) 넣어 봤다."고 설명했다. 이날의 소스는 사장님의 기존 소스에 백종원의 조언 중 하나인 버터를 추가로 넣고, 거기에 우유까지 추가한 상태였다.

그러나 백종원의 반응은 냉담했다. 백종원은 돈가스 소스의 맛이 이전보다 못하다며 "단골손님이 좋아했으면 유지하는게 낫다."고 조언했다. 또한 백종원은 고작 "우유 하나만 넣었다"고 대수롭지 않게 말하는 사장님에게 "음식을 너무 우습게 안다. 이런 사람이 음식을 하면 안 된다. 음식에 우유 하나? 음식을 (완전히) 바꿔놨다. 미역국에 우유 넣으면 괜찮냐."라고 버럭하기까지 했다. 백종원은 사장님이 자기 음식에 고집이 있는 만큼 중심을 잘 잡기를 바랐다.

이날 백종원은 수제돈가스집의 김치볶음밥이라도 잡아주고자, 최선을 다했다. 하지만 마지막까지도 백종원과 사장님 사이에는 입씨름이 발생, 백종원은 "너무 흔들리고 왔다갔다 하지 마라."고 최종적으로 솔루션을 마무리했다. 평택역 뒷골목편의 반쪽짜리 성공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