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4118 0972019121256844118 05 0506003 6.0.2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97220000 1576097525000

토트넘, 뮌헨에 1-2로 뒤진 채 전반종료 [챔피언스리그]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라이언 세세뇽 / 사진=Gettyimage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토트넘이 바이에른 뮌헨에 끌려가고 있다.

토트넘은 12일(한국시각)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6차전에서 뮌헨과 1-2로 뒤진 채 전반전을 마쳤다.

뮌헨과 토트넘은 이미 조 1, 2위로 16강 진출을 결정지은 상황이다.

토트넘은 전반 3분 라이언 세세뇽의 슈팅이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첫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은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의 품에 안겼다. 뮌헨도 1분 뒤 세르쥬 그나브리의 슈팅으로 응수했지만, 역시 골키퍼 정면을 향했다.

뮌헨은 전반 11분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뱅상 파바르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노마크 발리슛을 날렸다. 파바르의 슈팅이 토트넘 수비에 막히자, 티아고 알칸타라가 재차 슈팅을 시도했지만 파울로 가자니가 골키퍼가 잡아냈다.

그러나 뮌헨의 아쉬움은 오래가지 않았다. 전반 14분 그나브리의 패스를 받은 킹슬리 코망이 골키퍼와의 1대1 찬스에서 침착하게 골망을 흔들었다.

고전하던 토트넘은 전반 20분 세세뇽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지오바니 로 셀소의 패스가 뮌헨 수비수를 맞고 세세뇽에게 연결됐고, 세세뇽은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뮌헨은 전반 24분 코망이 무릎 부상으로 아웃되는 악재까지 겹쳤다.

연이은 악재에서도 뮌헨은 페리시치와 교체 투입된 토마스 뮐러를 앞세워 계속해서 토트넘의 골문을 겨냥했다. 전반 37분에는 그나브리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뮌헨은 전반 45분에도 알폰소 데이비스의 슈팅이 골대를 맞췄다. 하지만 이번에는 뮐러가 재차 슈팅해 추가골을 터뜨렸다. 추가시간에는 필리페 쿠티뉴의 중거리슛이 또 다시 골대를 강타했다. 전반전은 뮌헨이 2-1로 앞선 채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