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3756 0242019121256843756 04 0401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92214000 1576092225000

보잉 '737 맥스', 내년 운항재개 어려울 듯

글자크기

美FAA 청장 "수많은 절차 남아…내년 운항 보장 못 해"

보잉사 성명 "안전한 운항 재개 고대"…원론적 답변만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내심 ‘내년’을 노렸던 미국 보잉사(社)의 ‘737 맥스’(MAX) 기종의 운항 재개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미국 항공당국인 연방항공청(FAA)의 스티브 딕슨 청장은 11일(현지시간) 미 경제전문매체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내년 737 맥스의 운항을 위해 “수많은 절차가 남아 있고, 그 절차들이 모두 완수돼야 한다”며 이를 보장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단순하게 계산하더라도 작업이 내년까지 지속할 여지가 크다는 게 딕슨 청장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 CNBC방송은 “내년 초 737 맥스 운항 재개를 바라는 보잉사의 희망과 달리 이 기종이 실제로 운항 스케줄에 재투입되는 시점은 상당히 지연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앞서 보잉사는 737 맥스의 운항 재개 시점을 내년 1월로 본다며 최종적으로 “FAA의 인증 여부에 운항재개 시점이 달렸다”고 밝힌 바 있다. FAA 인증은 소프트웨어 시뮬레이터 인증, 조종사 운항 테스트, 합동 운항 평가위원회(JOEB) 심사 등 5가지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현재 두 번째 단계인 조종사 운항 테스트 단계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보잉사는 성명을 내어 “우리는 면허 갱신을 위해 FAA와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있다”며 “737 맥스 기종의 안전한 운항 재개를 고대하고 있다”고 원론적 반응만을 내놨다.

사실 운항 재개 지연은 예견됐던 일이다. FAA는 지난달 말 향후 인도되는 모든 737 맥스 기종에 대해 직접 전수검사를 하겠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싱사 측에 보낸 바 있다. 즉 FAA가 종전 보잉사 측에 있던 감항(堪航·항공기 자체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갖추어야 할 능력) 인증서와 수출 증명서 발급 권한을 몰수하고 앞으로 이를 직접 챙기겠다는 게 서한의 골자다. FAA는 서한에서 “737 맥스가 안전을 담보할 모든 규제 기준을 충족할 때까지 승인 권한을 보잉 측에 돌려주지 않을 것”이라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 조치는 FAA의 737 맥스 운항 재개 승인과는 별개이지만, 보잉사의 운항 재개 계획이 더욱 꼬일 수밖에 없는 만큼, 애초 예상했던 것보다 더 지연될 수 있다고 내다봤었다.

737 맥스는 보잉의 베스트셀러인 B737 기종의 4세대 모델이다. 그러나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여객기와 지난 3일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 등 잇따라 발생한 ‘승객 전원 사망’ 사고 기종이 보잉 737 맥스로 밝혀지면서 안전성이 도마에 올랐다. 두 참사로 모두 345명이 사망했다. 그 여파로 지난 3월부터 미국을 비롯한 40여 개국에서 운항이 중단됐고, 각국 항공사들의 수주 역시 끊겼다.

한편, 이날 딕슨 청장의 발언이 시장에 전해지자, 뉴욕증시에서 보잉사의 주가는 장중 한때 3%가량 급락했다가 차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