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3633 0562019121256843633 03 0301001 6.0.21-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89000000 1576089116000 related

대한항공, 희망퇴직 접수… 구조조정 ‘신호탄’

글자크기

6년 만에 … 50세 이상 임직원 대상

세계일보

대한항공이 6년 만에 직원 대상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최근 단행한 인사에서 임원 수를 20% 넘게 줄인 데 이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본격적으로 조직 구조조정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11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이날 사내 인트라넷에 ‘희망퇴직 신청접수’ 공지를 올렸다. 만 50세 이상, 15년 이상 근속한 직원이 대상이다. 운항 승무원과 기술·연구직, 해외근무 직원 등 일부 직종은 제외했다.

대한항공이 직원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는 것은 2013년 이후 6년 만이다. 당시에는 110여명이 희망퇴직을 택했다. 대한항공은 23일까지 신청을 받은 뒤 심사를 거쳐 이달 말 희망퇴직을 시행할 예정이다. 희망퇴직 직원에게는 법정 퇴직금과 최대 24개월분의 월 급여를 추가 지급하고 퇴직 후 최대 4년간 자녀의 고교, 대학교 학자금 등의 복리후생을 지원하기로 했다.

업계 안팎에서는 최근 구조조정을 시사한 조 회장이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고 보고 있다. 조 회장은 지난달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이익이 나지 않는 사업에 대한 구조조정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어 조 회장은 지난 2일 자로 단행한 정기 임원인사에서 세대교체와 함께 사장 이하 임원의 직위체계를 기존의 6단계에서 4단계로 줄이는 등 임원 수를 20% 이상 감축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