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3511 0252019121256843511 05 0506001 6.0.2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87226000 1576108615000

베트남 마비시킨 '박항서 매직'… 포상금도 억소리나네

글자크기

동남아시안게임 축구 대회서 60년 만에 베트남에 金 안겨

축구협회·기업들 포상금 쇄도… 박항서 감독 몸값도 치솟을듯

박항서(60) 베트남 U-22(22세 이하) 축구 대표팀 감독의 인기가 나날이 치솟고 있다.

11일 베트남익스프레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베트남 축구협회와 민간 기업 등이 동남아시안(SEA)게임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베트남에 금메달을 안긴 박 감독과 대표팀에 포상금을 줄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은 지난 10일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인도네시아와 벌인 동남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3대0 완승을 거두고 정상에 섰다. '박항서 매직'에 베트남 팬 수만 명은 거리로 나와 승리를 만끽했다. 베트남 곳곳은 국기인 '금성홍기(金星紅旗)'로 붉게 물들었다. 박 감독 사진과 함께 태극기를 든 베트남 시민도 있었다.

조선일보

베트남 전역이 들썩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 축구 대표팀이 동남아시안(SEA)게임에서 60년 만에 첫 금메달을 따낸 10일 밤 시민들이 오토바이와 차를 타고 몰려나와 베트남 냐짱 거리를 가득 메우며 환호하고 있다. 박 감독을 만화처럼 그린 대형 포스터도 눈에 띈다. /오종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트남 축구협회는 포상금으로 30억동(약 1억5400만원)을 내놨다. 응우옌 응옥 티엔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10억동(약 5100만원)을 전달할 예정이다. 또 민간 기업들이 20억동(약 1억원) 이상을 후원해 현재까지 약 70억동(약 3억6000만원) 이상의 포상금이 모였다고 한다. 대졸 근로자의 초임이 월 600만동(약 30만원)가량인 베트남에서는 큰 금액이다. 베트남 축구협회 관계자는 "포상금 규모는 앞으로 몇 배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7일 재계약한 박 감독의 연봉은 비공개지만,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96만달러(약 11억4600만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우승 소식에 박 감독의 고향인 경남 산청군 생초면도 축제 분위기다. 생초면 등 일대에는 '박항서 감독 동남아시안게임 우승 축하' 현수막이 여러 개 내걸렸다. 박항서호는 이날 필리핀 마닐라 공항에서 베트남항공 특별기를 타고 귀국했다. 선수단은 귀국 직후 베트남 응우옌 쑤언 푹 총리, 문화체육관광부 및 축구협회 관계자들의 성대한 환영 인사를 받았다.

박항서 감독은 이번 대표팀과 함께 한국을 방문해 12월 14일부터 9일 일정으로 경남 통영에서 동계전지훈련을 갖는다.



[주형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