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3484 0252019121256843484 01 0101001 6.0.2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87226000 1576087493000 related

"부동산 총괄 김수현 아파트 10억 뛰어"

글자크기

- 경실련, 靑 전·현직 참모 65명 조사

최근 3년새 평균 3억 넘게 상승

3주택 주현 비서관 13억 늘어 1위… 2주택 여현호 비서관 11억→22억

3명 중 1명꼴 2주택 이상 보유

靑 "소수를 일반화하지 말기를"

문재인 정부 청와대 비서실 1급 이상 전·현직 참모 중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보유한 65명을 전수(全數) 조사한 결과, 소유 부동산 가격이 최근 3년 새 평균 3억2000만원 오르고, 평균 상승률이 40%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청와대 정책 분야 수장인 전·현직 정책실장 3명(장하성·김수현·김상조)의 상승분을 합치면 25억4000만원에 달했고, 집값이 10억원 이상 오른 사람은 6명이나 있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은 "부동산 가격이 안정됐다"고 강조했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는 사실이 청와대 참모들의 집값에서부터 증명된 것이다. "부동산 정책 실패로 인한 집값 상승의 '과실(果實)'을 청와대 참모들이 오롯이 누리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1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 대통령 비서실 전·현직 고위 공직자 65명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 평균이 2017년 1월 8억2000만원에서 지난달 11억4000만원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2017년 이후 재산을 공개한 전·현직 비서실 1급 공직자 전원(76명) 중 아파트나 오피스텔을 보유한 이들(단독주택이나 전세 거주자 제외)을 대상으로 국민은행 부동산 시세 자료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다.

금액으로 가장 많이 오른 사람은 아파트와 오피스텔 등 3주택을 보유한 주현 중소벤처비서관으로, 그의 자산 가격은 3년 새 13억8000만원(46%) 늘었다. 2017년 1월 29억8000만원에서 지난달 43억6000만원이 됐다. 그다음은 한겨레신문 출신인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으로, 그의 경기 과천시 부림동 재건축 아파트와 서울 마포구 공덕동 아파트 두 채는 총 11억3000만원이 올라 상승률이 102%에 달했다. 3위는 김조원 민정수석으로 11억원(54%)이 올랐다.

상승률로 따져보면, 현 정부 부동산 규제 정책 기조를 설계한 김수현 전 정책실장이 3년 사이 116% 올라 최고를 기록했다. 2017년 9억원 하던 과천시 별양동 재건축 아파트값이 지난달 19억4000만원이 됐다. 김 전 실장이 사는 과천은 지난달 6일 분양가 상한제 지정 대상에서 제외돼 '특혜' 논란까지 일었다.

특히 김 전 실장 외에도 현 정권에서 부동산 정책을 총괄했던 정책실장들은 모두 '부동산 대박'을 친 것으로 나타났다. 장하성 전 정책실장의 서울 송파구 아시아선수촌 아파트값은 17억9000만원에서 28억5000만원으로 10억6000만원(59%) 뛰었다. 김상조 정책실장은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값이 4억4000만원(11억5000만원→15억9000만원) 증가했다.

이번 조사 대상자인 1급 이상 청와대 비서진 중 2주택 이상을 보유한 다(多)주택자(본인·배우자 명의)는 18명으로 3명 중 1명꼴이었다. 3주택자 이상은 지난해 6%에서 올해 10%로 늘었다. 박진규 통상비서관은 4주택자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참모 중에는 재산이 늘어난 사람이 있겠지만 줄거나 그대로인 사람도 있을 것"이라며 "소수를 일반화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채성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