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2993 0022019121256842993 04 0401001 6.0.21-HOTFIX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76524000 1576100616000

삼성 떠난 광둥성 중국 공장 100개 문 닫을판

글자크기

9월 스마트폰 공장 폐쇄 직격탄

식당 손님 끊기고 집값도 폭락

중앙일보

지난 9월 말 27년 만에 문 닫은 삼성전자 중국 후이저우 공장 전경. [중국 바이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중국 내 마지막으로 남았던 스마트폰 생산 공장인 광둥(廣東)성의 후이저우(惠州) 공장을 닫은 게 지난 9월 말이었다. 1992년 8월 한중 수교 당시에 후이저우 시정부와 조인트벤처 계약을 체결했으니 27년 만의 공장 폐쇄다.

중국 언론은 삼성이 ‘품위(decent) 있게’ 철수했다고 보도했다. 퇴직자들의 일자리를 알아봐 주는 건 물론 여느 중국 중소기업이 하지 않는 퇴직금 지급, 브랜드 시계 제공 등으로 떠나는 직원들을 나름대로 위로했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러나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11일 후이저우 지역 사회가 삼성 공장 폐쇄로 인해 막대한 비용을 치르고 있다고 전했다.

“삼성이 떠나기 전엔 한 달 매출이 6만 위안에서 7만 위안(약 1200만원)까지 올랐는데 지금은 하루에 고작 두세 테이블 손님으로 매출이 몇백 위안에 지나지 않아요.” 삼성 후이저우 공장 근처에서 작은 식당을 운영하는 리빙의 말이다.

편의점 주인 리화는 “지역 주민의 소비가 거의 죽어가고 있다”며 “9월부터 삼성 공장에서 일하던 농민공(農民工, 농촌에서 도시로 나온 이주 노동자)이 떠나면서 지금 매출은 8월보다 80%나 떨어졌다”고 말했다.

삼성 후이저우 공장엔 93년 3200만 달러(약 382억원)가 투자되며 각종 전자 제품을 생산했다. 90년대엔 스테레오, 2000년대엔 MP3 플레이어, 2007년부터는 스마트폰을 만들었다. 삼성에서 일하는 사람을 수용하기 위한 6~7층짜리 빌딩만 100여 개에 달했다. 그러나 삼성이 떠난 뒤 집값은 8월 한 달에만 480만 위안에서 무려 100만 위안이 떨어졌다.

후이저우 경제에도 먹구름이 드리웠다. 삼성이 철수한 첫 달인 10월 통계를 보면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27%가 빠진 140억 위안에 그쳤다. 2017년 삼성 휴대폰 관련 수출입이 후이저우 전체 수출입의 31%에 달했다.

삼성 공장 폐쇄의 여파는 후이저우에서 100㎞ 떨어진 둥관(東莞)에도 미친다. 지난 2000년대 초반부터 삼성 후이저우 공장과 거래를 해온 중국의 유명 로봇 기업 광둥징성(劲勝)지능그룹은 그야말로 직격탄을 맞았다.

삼성이 지난해 4분기부터 징성에 주문을 내지 않게 되면서 이 회사는 지난해 28억6000만 위안의 적자를 기록했다. 삼성이 떠난 9월에는 마침내 지분의 상당 부분을 다른 회사에 넘겨야 했다. 류카이밍(劉開明) 당대사회관찰연구소 소장은 “삼성 후이저우 공장은 지난 20년 동안 광둥성과 인근 성까지 포함하는 전체적인 공급 사슬 생태계를 구축해왔기에 삼성이 떠난 뒤엔 적어도 광둥성에서만 100여 개 공장이 문을 닫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