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2798 0182019121156842798 02 0204001 6.0.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73874000 1576073885000 related

檢, 조국 전 장관 3차 소환조사

글자크기
매일경제

2차 비공개 소환조사 마친 조국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의 비리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11일 조 전 장관을 소환해 조사했다. 지난달 21일 2차 소환조사 이후 20일 만이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오전 9시 30분부터 조 전 장관을 소환해 조사했으며 오후 8시께 조서 열람을 마쳤다"고 말했다. 또 "조 전 장관에 대한 추가 소환조사 여부는 검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조사에서 조 전 장관이 또 진술거부권을 행사했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최근 '청와대 선거 개입' 의혹이 불거지며 한동안 소강 상태를 보였던 '조국 일가' 비리 수사가 다시 속도를 낼지에 관심이 모인다.

한편 '청와대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전날(10일) 검찰 조사를 받은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검찰이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을 당선시키기 위해 여권 차원에서 조직적 개입이 있었는지를 수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임 전 최고위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송철호 현 울산시장을 당선시키기 위해 여당과 정부가 개입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임 전 최고위원은 "검찰이 (지방선거에서) 큰 힘이 작동돼 선거 개입이 있는 것 아니냐고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기록을 통해 그런 시나리오가 쓰였고 시나리오대로 일이 발생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임 전 최고위원은 "검찰이 '김기현 첩보' 제보자인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송 시장 당선을 위해) 지방선거 전 야당 후보뿐 아니라 여당 후보였던 본인에게도 정치공작을 펼친 점을 주목하고 있다"고 했다.

임 전 최고위원은 지난해 지방선거 전 민주당 울산시당협위원장이었으며 시장 유력 후보 중 한 명으로 거론됐으나 민주당이 지난해 4월 송 시장을 단독 후보로 공천해 출마하지 못했다. 송 부시장은 당시 송 시장 선거캠프에 합류한 상태였다.

[김희래 기자 / 류영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