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2735 1072019121156842735 06 0602001 6.0.22-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72860000 1576358671000 related

'공유의집' 10년만에 방송출연 김준수, 노홍철-찬미와 슈퍼카 공유에 '안절부절'[종합S]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MBC '공유의 집'이 첫 방송했다.

11일 방송된 MBC '공유의 집'에서는 박명수·노홍철·김준수·AOA 찬미·박하나가 모여 공유 생활을 시작했다.

이날 공유의 집에 도착한 노홍철은 '무한도전' 이후 오랜만에 방송에서 만난 박명수와 인사를 나눴다. 이어 AOA 찬미와 박하나, 김준수가 차례로 도착했다. 노홍철은 특히 김준수를 반가워했고 찬미와 박하나의 야유를 샀다.

공유의 집을 둘러본 후 가장 먼저 '소유의 집'으로 공개된 김준수의 집은 놀라움을 불렀다. 펜트하우스 같은 최고급 인테리어는 물론 뷰까지 환상적이었던 것.

집 공개와 함께 10년 만에 방송 복귀하는 김준수는 "실감이 안 난다. 물방울이 있는데 손대면 톡하고 터질 것만 같은 방송"이라고 방송 출연에 어색해했다. 심지어 집안 곳곳 설치된 카메라가 낯설어 편하게 움직이지도 못했다.

김준수가 공유의 집에 가져갈 물건으로 선택된 건 안마의자, TV, 화분으로 "제가 하는 힐링 방법을 공유하고 싶다"고 이유를 밝혔다.

초등학생 때부터 공유하는 삶을 산 찬미는 공유 선배인 어머니에게 전화해 팁을 전수 받았고, 뷰가 아름다운 박하나의 집은 깔끔하게 정돈돼 '여배우의 집' 느낌이 가득했다. 또 반려조 다섯 마리를 공개했다. 마지막으로 노홍철의 자기애 충만한 집이 공개되었고 박명수는 현재 집을 렌트 중이라 공개하지 않았다.

각자 공유 아이템을 가지고 첫 입주한 패밀리는 각자 가져온 물건을 확인하며 기뻐했고, 공유의 집 규칙을 정했다. 마지막으로 이사 첫날을 기념해 다함께 중국 음식을 즐겼다.

하지만 첫날부터 커피 머신이 고장나 패밀리를 당황하게 했고, 중고 거래와 공유센터를 이용하기로 했다. 고급차까지 공유한 김준수는 공유 센터에 가기 위해 노홍철과 찬미에게 차를 맡겼고 안절부절 못하면서도 본격적인 공유의 삶을 시작하게 되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