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2248 0512019121156842248 06 0602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68750000 1576068760000 related

'살림남2' 김승현 가족, 달달함으로 위장한 고모네 방문(종합)

글자크기
뉴스1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살림하는 남자들2' 김승현의 고모네가 김승현을 위해 화목한 가정을 연기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고모네를 방문한 김승현 부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승현 부자는 서울의 고모집에 방문해 김승현 결혼식 청첩장을 전했다. 고모는 "올케 언니 어딨어"라고 물으며 어머니의 행방을 궁금해했다. 어머니는 청첩장을 전하는데 식구가 다 갈 필요 없다며 가지 않겠다고 한 것. 이 일로 인해 김승현의 부모님은 언성을 높이며 다퉜다.

김승현 부자는 평소의 고모와 다른 모습에 의아해했다. 고모는 앞치마를 차려입고, 남편의 저녁을 준비하며 나긋하고, 다소곳한 태도를 보였다. 이어 퇴근한 고모부는 고모를 향한 애정 어린 말투로 달달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아버지는 화목하기만 한 집안 분위기에 어머니를 떠올리며 씁쓸해했다.

이 소식을 들은 어머니와 승환이 고모네를 찾았다. 어머니는 고모부를 향해 '여보'라고 나긋하게 부르는 고모의 모습에 어이없어했다. 어머니는 제작진에게 "고모부 앞이라 내숭 떨고 있는 거다"고 이야기했다. 고모는 고모부가 나가자마자 태도를 돌변해 어머니와 다투기 시작했다.

이 모든 것은 고모의 지휘 하에 펼쳐진 연기였다. 고모는 김승현 가족의 방문 전 남편과 아들에게 화목한 가정처럼 연기할 것을 선언했다. 고모는 "결혼할 승현이에게 본보기로 화목한 가정을 보여주려고 거짓말을 조금 보탰다"며 미소 지어 웃음을 더했다.

뉴스1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최민환 가족은 '소비자의 날' 시상식에 초대돼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예능 가족상을 받게 됐다. 최민환은 FT아일랜드가 아닌 가족으로 받는 상에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민환의 어머니는 "하늘을 날 것 같다 재율이 태어났을 때만큼의 기쁨이다"며 행복해했다.

이어 최민환과 율희, 재율은 어머니와 함께 시상식으로 향했다. 재율을 봐주기 위해 함께 한 어머니는 최민환과 율희, 재율이 멋있게 포토월 앞에 선 모습을 보고는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시상대에 오른 최민환과 율희는 고마웠던 사람들과 가족들에게 감사함을 전하며 떨리는 수상소감을 전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어머니는 감격에 젖었다. 어머니는 "울컥하고 눈물 쏟을 뻔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다음으로 팝핀현준 가족의 일상이 공개됐다. 팝핀현준의 어머니는 친구들과의 경북 영주 여행을 계획했다. 이를 안 팝핀현준은 격분하며 어머니를 말렸다. 어머니의 허리가 걱정됐던 것. 결국 어머니의 고집을 꺾지 못한 팝핀현준은 어머니의 여행에 함께했다.

팝핀현준의 잔소리에 투덜거리던 어머니도 운전기사를 자처하고, 사진을 찍어주며 보호자로 나선 팝핀현준의 모습에 만족해했다. 어머니는 아들과 30년 만의 여행이라며 "현준아 다음 주에 또 오자"라고 웃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결국 어머니는 허리 통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향하는 모습을 보이며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한편,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는 수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