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2190 0722019121156842190 04 0401001 6.0.22-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6068000000 1576070051000

'세계 최연소 국가정상' 34세 여성 총리…내각도 '파격'

글자크기

출산·육아 등 사생활 공유…젊은층 호응



[앵커]

요즘 국제 정치무대에서 가장 주목받는 인물은 서른넷의 나이로 최연소 국가 정상이 된 핀란드 총리, 산나 마린입니다. 동성 부부 밑에서 자란 마린 총리는 유튜브로 정치 스타가 돼서 총리에 오른 특이한 이력을 갖고 있습니다.

박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핀란드 의회 전광판에 불이 들어옵니다.

찬성 99 대 반대 70.

서른넷 산나 마린 의원이 핀란드 총리로 선출되는 순간입니다.

신임 마린 총리는 남녀를 통틀어 세계 최연소 국가 정상입니다.

마린 총리는 부모가 이혼한 뒤 엄마가 동성결혼을 하면서 엄마가 둘인 가정에서 자랐습니다.

"의견은 다를 수 있지만 사람은 모두 동일하다"는 그의 정치적 신념도 이런 성장환경과 무관하지 않습니다.

정치를 시작한 건 27살 때 시의원에 당선되면서부터였습니다.

지방의회였지만, 논쟁을 주도하는 모습이 유튜브를 통해 알려지면서 중앙무대의 주목을 받게 됐습니다.

현재 두 살 아이를 둔 엄마인 마린 총리는 출산에서 육아에 이르는 전 과정을 인스타그램 등으로 공유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인지 취임 일성도 총리가 됐다고 해서 소셜미디어 계정을 포기할 순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산나 마린/핀란드 총리 : (소셜미디어는) 제가 총리라 하더라도 역시 한 개인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저는 제 행동 방식을 바꾸지 않을 겁니다.]

마린 총리가 발표한 내각도 눈길을 끕니다.

19명 중 12명이 여성이고, 경제부와 교육부, 그리고 내무부 같은 주요 부처 장관을 모두 30대로 임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박성훈 기자 , 배송희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