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1700 1192019121156841700 05 0501001 6.0.2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76065445000 1576065449000

박항서 또 매직…베트남 60년 만에 동남아시안게임 우승

글자크기
박항서 또 매직…베트남 60년 만에 동남아시안게임 우승

[앵커]

베트남의 국민영웅 박항서 감독이 또 한 번의 매직에 성공했습니다.

22세 이하 베트남 대표팀을 이끌고 동남아시안 게임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조성흠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 종료를 알리는 주심의 휘슬 소리가 들리자 베트남 선수들이 환호합니다.

항공권을 매진시키며 필리핀까지 찾아온 베트남 축구 팬들은 박항서 감독 사진을 들고, 응원봉을 흔들며 우승을 자축합니다.

인도네시아와의 결승전은 말 그대로 '박항서 매직'이었습니다.

베트남은 초반 세밀한 패스로 경기를 풀어간 인도네시아에 고전했지만, 체력의 우위를 앞세워 서서히 공격의 주도권을 가져오기 시작했습니다.

전반 39분에는 프리킥 상황에서 선취골을 뽑았습니다.

도 훙 중이 올린 크로스를 185cm의 장신 수비수 도안 반하우가 머리로 내리꽂아 골네트를 출렁였습니다.

후반 14분에는 골대 앞에서 도 훙 중이 오른발 슛으로 추가골을 만들었고, 후반 28분에는 도안 반 하우가 또다시 프리킥 상황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왼발슛해 쐐기골로 연결했습니다.

박항서 감독은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가 퇴장당했지만, 베트남은 흔들리지 않고 끝까지 점수를 지켜냈습니다.

<박항서 /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선수단뿐만 아니라 정말 저와 같이 동고동락한 코칭스태프, 밤늦게까지 선수들을 보필해준 스태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959년 시작한 동남아시안 게임 축구에서 베트남이 우승한 것은 처음입니다.

또 지난해 동남아시아축구연맹 스즈키컵에 이어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에 안긴 두 번째 우승 트로피입니다.

지난달 최고 대우로 베트남과 재계약에 성공한 박항서 감독.

이제 내년 1월 아시아축구연맹 23세 이하 챔피언십 본선에서 사상 첫 올림픽 출전 티켓에 도전합니다.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