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1165 0512019121156841165 01 0103001 6.0.2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62703000 1576062711000 related

한국당 "의회쿠데타 임박, 마지막보루 국회서 사즉생 투쟁"(종합)

글자크기

11일부터 본회의장 앞 농성 돌입…붉은 글씨 '나를 밟고 가라'

"세금, 정치야합 뇌물로…반민주 폭거 못막으면 역사의 죄인"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가며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자리를 펴고 앉았다. 황교안 대표는 농성에 들어가며 ‘패스트트랙 2대악법 철회’와,‘문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을 내 걸었다. 2019.12.11/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가며 "좌파독재를 완성하기 위한 의회쿠데타가 임박했다. 이곳 로텐더홀을 우리의 마지막 보루로 삼고 민주주의를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장으로 연결되는 로텐더홀에서 "우리가 민주주의의 버팀목이 돼야만한다.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전날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마지막 보루인 국회가 반민주적, 반의회주의 세력에 의해 유린당했다"며 "아무런 법적인 근거가 없는 '4+1' 이라고 하는 협의체를 만들어 밀실 야합으로 '예산안 날치기'를 하는 헌정사상 초유의 폭거를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512조원에 달하는 국민혈세를 도둑질해서 자기들끼리 나눠 먹었다"며 "국민 세금이 못된 정치 야합의 뇌물로 악용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것은 한마디로 국민과 제1야당을 위한 선전포고다. '국정 농단 3대 게이트 의혹'을 덮기 위한 술책"이라며 "준연동형 비례제대표제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도 자기들 마음대로 강행 처리하겠다고 도발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우리가 여기서 한 걸음이라도 물러서면 이 나라의 민주주의는 무너지고, 대한민국은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며 "이 정부의 반민주주의 폭거를 막아내지 못하면 우리는 역사의 죄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황교안 대표의 무기한 농성 시작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농성에 들어가며 ‘패스트트랙 2대악법 철회’와,‘문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을 내 걸었다. 2019.12.11/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뒤를 이어 심재철 원내대표는 "국민과 함께 더 치열하게 투쟁해 '친문 농단 게이트' 실체를 밝히겠다. 사즉생의 각오로 투쟁하겠다"고 외쳤다.

심 원내대표는 "국민은 몰라도 된다는 준연동형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에 태우더니 국민은 몰라도 그만이라며 더불어민주당과 2중대, 3중대 야합집단끼리 세금 나눠 먹기 폭거를 자행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친문농단 게이트에 연루된 면면을 보면 왜 공수처법에 집착해왔는지 시커먼 속내가 드러난다"며 "공수처는 고위공직자들의 부정·부패를 막기 위한 것이 아니라 어디로 번질지 모르는 친문게이트 차단막이이자 '친문호위대'를 만들려는 야욕이 명명백백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문재인 정권이 독재 열차로 국민을 '패싱'하며 마지막 가속 패달을 밟고 있다"면서 "'친문호위부'와 의석 나눠 먹기 야욕은 정권 몰락의 가속패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부터 국회 본관 로텐더홀 앞에서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본회의장 입구 바닥에 붉은 글씨로 '나를 밟고 가라!'고 적힌 현수막을 깔았다. 농성 기치론 '패스트트랙 2대 악법 철회'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 등을 걸었다. 또 의원 10여명은 이날 밤부터 다음날까지 황 대표와 함께 철야농성을 펼칠 예정이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가며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자리를 펴고 앉았다. 황교안 대표는 농성에 들어가며 ‘패스트트랙 2대악법 철회’와,‘문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을 내 걸었다. 2019.12.11/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deaed@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