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0482 0512019121156840482 01 0109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58992000 1576105345000 related

김진표 고사에 차기 총리 오리무중…정세균 부상에 '인선 요동'

글자크기

'탕평인사' 반기문 전 총장도 거론…이총리 유임설도

뉴스1

정세균 의원이 11일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뒤 나오고 있다. 조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현철 기자,이종덕 기자,장은지 기자,최은지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의 뒤를 이을 차기 총리 인선이 다시 요동치고 있다. 유력 후보로 꼽혔던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을 둘러싼 진보진영의 반대와 관련해 청와대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짐이 되지 않겠다는 뜻을 전달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김 의원이 총리직을 고사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전 국회의장이었던 정세균 민주당 의원이 급부상하는 모양새다.

11일 김진표 의원 측에 따르면 김 의원은 지난 주말 청와대 고위인사를 만나 총리직 고사 의견을 전달했다. 여권 관계자는 "참여연대와 민주노총 등 진보진영에서 거센 반대의견이 나오자 대통령에 짐이 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들었다"며 "자신으로 인해 진보진영이 분열되고 총선에 누를 끼칠까 걱정이 컸던 것이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여권에서는 정세균 전 의장이 후임 총리로 급부상하고 있다.

정 전 의장은 기업의 공채로 입사해 임원에 오른 뒤 정치에 입문해 노무현 정부 시절 산업자원부 장관을 지낸 바 있다. 이로 인해 문재인 정부가 정권 후반기 경제 살리기에 혈안이 되어 있는 상황에서 적임자라는 평가가 나온다. 또 당 원내대표, 당 대표, 국회의장 등을 거친 만큼 현재 최고조에 이른 여야 갈등을 해결할 가능성도 높다는 평가다.

하지만 국회의장 전력이 발목을 잡기도 한다. 삼권분립 구조인 대한민국에서 입법부의 수장이 서열 5위인 국무총리 자리로 가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는 주장이 나온다. 자칫하면 의회구조에 대한 인식을 흔들 수도 있다.

정 전 의장도 일단 대외적으로는 총리직에 선을 긋고 있는 모습이다.

정 전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뉴스1과 만나 차기 총리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 "종로에서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해) 열심히 하고 있다"며 일축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 전 의장이 청와대에 총리 검증동의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실상 총리직을 받아들인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김진표 카드가 불투명해지면서 진영 총리 카드도 다시 떠오르고 있다. 4선 국회의원인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일잘하는 정치인으로 평가받는 동시에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을 탈당해 민주당으로 넘어온 이력 등으로 행안부 장관으로 발탁됐을 당시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 탕평인사로 주목을 받기도 했다.

뉴스1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4주기 추도식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앞줄 왼쪽부터), 이낙연 총리, 반기문 전 총장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11.22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도 차기 총리 적임자로 거론한다. 이 총리도 후임자로 탕평인사를 언급하며 충청 충신의 반 전 총장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차기 총리 인선이 오리무중에 빠지면서 안정감 있는 내각 운영으로 차기 대선 후보 1위를 장기간 유지하고 있는 이 총리가 유임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현재 여야가 대치하고 있는 국회 상황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인사청문회처럼 총리 청문회에서도 여론이 분열할 경우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이 무너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차기 국무총리 인선 등 개각 관련 보도에 대해 "각종 추정 기사들이 나오고 있는데 어느 것 하나 맞지 않다"며 "정해진 게 있으면 맞고 틀린 부분을 말할 수 있지만 모든 인사는 최종 단계까지 가봐야 어떻게 결정되는지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honestly82@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