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33850 0242019121156833850 01 0102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576045963000 1576045980000 related

靑, 文참모진 부동산 평균3억 증가 분석에 "소수사례 일반화 말아야"

글자크기

경실련 "文대통령 참모진 부동산 평균 3억2000만원 증가"

靑 "어떤 사람 기준으로 보느냐 따라 달라질 것"

이데일리

11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열린 청와대 고위공직자 부동산 재산 변화 분석 발표 기자회견에서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 본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청와대는 11일 문재인 정부 참모진의 부동산 재산이 최근 3년간 평균 3억원 증가했다는 시민단체의 분석에 “소수를 일반화시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청와대 참모들 가운데에는 재산이 는 사람도 있고 줄어든 사람도 있고 그대로인 사람도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앞서 이날 문재인 정부 대통령비서실에서 근무했거나 근무 중인 1급 공무원 이상 공직자 76명 가운데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보유했다고 신고한 65명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이 2017년 1월부터 지난달까지 약 3년간 시세 기준으로 1인당 평균 3억 2000만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이같은 분석 결과와 함께 “소득주도 성장이 아닌 불로소득이 주도하는 성장만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에 “(재산 증대 여부는) 어떤 사람을 기준으로 보느냐에 따라 달라질 거고 소수를 일반화시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참고로 저는 재산이 늘지 않았다”며 “이자 등이 붙으면 얼마가 올랐을지 모르겠지만 평균 3억은 얼토당토않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