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33285 1112019121156833285 06 0602001 6.0.22-RELEASE 111 서울경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76045067000 1576049980000 popular

'보니하니' 당당맨 최영수, '미성년자 폭행 의혹' 해명에도 하차 요구 빗발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BS1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에서 당당맨으로 출연하고 있는 개그맨 최영수(35)가 15세 ‘하니’ 버스터즈 채연을 폭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온라인과 SNS상에 관련 영상이 퍼지면서 최씨의 하차 요구도 빗발치고 있다.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보니하니 당당맨 최영수 버스터즈 채연 폭행’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을 보면 최씨가 미성년자 채연의 팔을 뿌리치고 때리는 듯 한 장면이 담겼다. 전체적인 상황은 장난을 치는 듯 보이지만 네티즌들은 때리는 척을 한 것이 아니라 실제로 ‘때린 것’이고 어린이들이 보는 프로그램에 부적절한 장면이라며 EBS 보니하니 홈페지와 트위터 등 SNS에 최씨를 하차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경제


논란이 확산되자 보니하니 측은 11일 공식 홈페이지에 “라이브 영상 관련 논란은 사실이 아닙니다. 추측과 오해는 자제해 주세요”라는 공식입장을 내놨다. 버즈터즈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역시 “두 사람이 워낙 친해서 장난을 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여전히 이를 문제 삼고 있어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한 네티즌은 “교육방송에 13년 동안 출연한 사람이 누구보다도 더 유아와 청소년을 대함에 있어 신중해야 하는 것 아닌가. 성인과 청소년, 여성과 남성 사이에서 실제적 위협이 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놓고 장난이라고 말하는 것을 경솔하고 책임감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