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32525 0782019121156832525 03 0304001 6.0.22-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43987000 1576044012000 related

故 김우중 빈소 이틀째 조문 이어져…박찬구ㆍ최태원 등 정관계 인사 발걸음

글자크기

옛 대우그룹 임원, 이틀째 빈소 지켜…GM대우 시절 노동자 10명도 조문

이투데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9일 숙환으로 별세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에 각계각층 인사들의 조문이 이틀째 이어졌다.

11일 빈소에 가장 먼저 찾은 재계 인사는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이다. 박 회장은 "형님과 사돈지간이라 알고 있었고 사업적 측면에서도 많은 인연을 맺었다"며 "재계의 큰 인물이셨는데 (돌아가셔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손길승 SK텔레콤 명예회장도 빈소를 찾았다. 손 회장은 "김 회장은 우리나라 기업인들이 전 세계 어디든 가서 영업활동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줬다"며 "최일선에서 결정권자와 만나 결정하는 과단성과 담대함을 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투데이

최태원 SK 회장이 1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최태원 SK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이웅렬 전 코오롱그룹 회장 등도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최태원 회장은 "한국 재계 1세대 기업인이자 큰 어른으로서, 청년들에게 꿈과 도전 정신을 심어주셨던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이홍구 전 국무총리,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한승수 전 국무총리, 한광옥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 정계 인사들도 빈소를 찾았다.

이투데이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11일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병주 전 대우 사장, 장영수 홍성부 전 대우건설 회장, 강병호ㆍ김석환 전 대우차 사장 등 옛 대우그룹 임원들은 이틀 연속 빈소를 지키며 조문객을 맞았다. 또한, GM대우 시절 김 전 회장과 인연을 맺은 당시 노조원 10여 명도 빈소를 찾아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정ㆍ재계 인사 외에도 전날 늦은 오후에는 배우 이병헌, 송승헌 등이 빈소를 찾아 늦은 시간까지 머물렀다.

대우세계경영연구회 측은 첫날 3000여 명, 이날 오전 4000여 명 이상의 조문객이 장례식장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영결식은 12일 오전 8시 아주대병원 별관 대강당에서 치러진다. 영결식 조사는 장병주 회장이, 추도사는 손병두 전 전경련 상근부회장이 한다. 장지는 충남 태안군 선영이다.

[이투데이/유창욱 기자( woog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