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32399 0032019121156832399 01 0101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37814762 true true false false 1576043839000 1576221058000 related

文대통령, 신임대사들에게 "한반도평화 국제공조에 힘써달라"

글자크기

이수혁 주미대사 등 14명 대사에 신임장 수여…"외교관 역할 중요"

"양극화·청년실업 등 세계 공통과제 해법 벤치마킹 중요"

연합뉴스

문 대통령과 신임 대사들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신임장을 수여한 대사들과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수혁 주미국 대사. 2019.12.11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위한 국제 공조가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이수혁 주(駐)미국대사 등 새로 임명된 대사 14명에게 신임장을 수여한 뒤 가진 환담 자리에서 "국제무대에서의 한국 위상이 높아진 만큼 외교·경제·문화 등 다방면에서 외교관의 역할이 중요해졌다"며 이같이 주문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어느 나라 하나 중요하지 않은 나라는 없다"며 "각국과의 관계를 넓고 깊게 발전시킬 수 있도록 해달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여행자와 교민을 살피고 해당 국가와의 우호 관계 증진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국제적 지지 확대 등에 힘써 달라"고 한반도 문제에 대해 신경을 써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또 "외교라는 게 하면 할수록 우리만 가진 문제가 아닌 세계 공통의 문제가 많다는 것을 절감하게 된다"며 양극화, 저출산·고령화, 청년실업, 노인복지, 4차산업혁명으로 인한 고용환경 변화, 기후변화 등 전 세계가 직면한 공통과제를 적시했다.

문 대통령은 "해당 국가들이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다양한 해법이 있을 테니 우리나라와 다른 성공 사례가 있는지, 우리 정책에 적용해볼 만한 게 있는지 살펴 달라"면서 "특별히 당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교관은 이제 더는 외교만 하는 게 아니라 이렇듯 우리 정책을 보완하고 상대국의 좋은 정책을 벤치마킹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수혁 주미대사는 "(주유고대사·주독일대사에 이어) 3번째 신임장을 받게 됐다"며 "국가를 위한 마지막 봉사라는 사명감으로 좋은 성과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노완 주 베트남 대사는 "전 세계가 경제적 어려움에 직면해있지만, 베트남은 우리 성장동력을 뒷받침해 줄 수 있는 나라"라며 "어제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에 동남아시아게임 금메달을 안겨줘 베트남 국민을 단합시키는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경제·문화·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를 꼼꼼히 챙겨 성과로 이어지게 하겠다"고 밝혔다.

천준호 주핀란드 대사는 "핀란드에서는 34세의 여성 총리가 선출돼 큰 주목을 받고 있다"며 "그 밑바탕에는 혁신과 세계 최고 수준의 창업 생태계를 구축한 사회적 분위기가 있어서 가능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타트업의 메카로 성장한 핀란드의 혁신정책이 우리 정책에도 반영되도록 살피겠다"며 "대통령의 지난 6월 핀란드 국빈 방문 이후 양국 관계가 크게 향상됐는데 실질적인 결실을 보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