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32256 0242019121156832256 03 0301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43672000 1576043686000 related

11월 주담대 4.9兆 급증…올해 들어 최대폭↑

글자크기

한국은행 ‘11월중 금융시장 동향’ 발표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지난달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이 거의 5조원 가까이 급증했다. 올해 들어 가장 가파르게 증가한 것이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9년 11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정책모기지론 포함)은 881조1000억원으로 전달 대비 7조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7조2000억원)보다는 증가세가 소폭 축소됐지만, 여전히 가파른 증가세다. 11월을 기준으로 하면 지난 2016년 11월(+8조8000억원) 이후 최대폭 증가한 것이다.

그중에서도 주택담보대출이 대폭 늘었다. 11월 주담대 잔액은 648조원으로 전달 대비 4조9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4조9000억원) 이후 가장 많이 늘어난 것이다.

주담대가 크게 늘어난 것은 주택 매매와 전세거래 관련 자금 수요가 지속적으로 확대됐기 때문이다. 부동산 가격이 꿈틀대면서 주택을 거래하고 이에 따라 대출을 받아야 했던 가계가 많았다는 설명이다.

한편 가계의 기타대출은 계절요인(추석연휴 소비자금 결제 등) 소멸 등으로 증가규모가 축소됐다. 11월 가계의 기타대출 잔액은 231조9000억원으로 전달 대비 2조1000억원 늘어났다. 전달에는 2조5000억원 증가세를 보였었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대출은 주로 부동산 경기에 따라 움직이는 경향이 있다”며 “부동산 시장 전개 양상에 따라 추세가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