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32255 0252019121156832255 02 0201001 6.0.2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43649000 1576043686000 related

5세 의붓아들 살해 혐의 20대 계부, 재판 연기 거부되자 소란

글자크기
5살 의붓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20대 계부가 재판 연기를 요청했지만 재판부가 이를 거절하자 소란을 피운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

5세 의붓아들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20대 계부. /연합뉴스


11일 인천지법 형사13부(재판장 송승훈) 심리로 열린 2차 공판에서 살인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모(26)씨는 재판을 한 차례 더 미뤄달라고 요구했다. 재판부가 이를 거절하자 짜증을 부리며 화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재판부가 "피고인의 직업을 회사원이라고 기재하면 되는가"라고 질문하자 "나는 건설 전문직이다"라면서 "전문직으로 기재해 달라"고 소리를 높인 것으로 알려졌다.

휴정 후 재개된 재판에서 재판장이 "피고인이 변호인 선임 과정 등 여러 가지로 불만이 있을 수 있다"며 "억울한 사정이 있으면 최선을 다해 재판에 임하라"고 하자 이씨는 피고인석에서 10분 정도 소리 내 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씨는 지난달 13일 열린 첫 재판에서 국선 변호인과 접견 중 다퉜다며 사선 변호인을 선임하기 위해 재판을 한 달간 미뤄달라고 법원에 요구한 적이 있다. 이날 재판에는 새로 선임한 사선 변호인과 함께 출석했다.

A씨 측은 이날 재판에서 "살인의 고의가 없었다"며 살인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9월 인천시 미추홀구 한 빌라에서 첫째 의붓아들 A(5)군의 얼굴과 팔다리 등 온몸을 1m 길이의 목검으로 심하게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문유림 인턴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