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32092 0102019121156832092 01 0101001 6.0.2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43180000 1576043472000 related

정부, 원주·부평·동두천 미군기지 돌려받아…용산은

글자크기
서울신문

주한미군 장병들이 지난 4월 평택 미군기지(캠프 험프리스)에서 ‘비활성화탄’을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에 장착하는 훈련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이 11일 미국으로부터 원주·부평·동두천 소재 주한미군 기지 4곳을 돌려받고, 용산의 미군기지 반환을 위한 협의 절차도 개시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평택 미군기지(캠프 험프리스)에서 미국과 제200차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합동위원회를 개최해 장기간 반환이 미뤄져 온 4개의 폐쇄된 미군기지를 즉시 돌려받기로 합의했다. 대상이 된 기지는 캠프 이글(원주), 캠프 롱(원주), 캠프 마켓(부평), 캠프 호비(동두천) 등 네 곳이다.

주한미군지위협정(SOFA)에 따라 미군기지 반환은 반환 절차 협의, 환경 협의, 반환 건의, 승인, 정화·처분의 5단계 절차를 거친다. 이번에 반환된 4개 기지는 환경협의 표류로 10년 가까이 반환이 지연됐던 곳이다.

한미 양측은 ▲ 오염 정화 책임 ▲ 주한미군이 현재 사용 중인 기지의 환경관리 강화 방안 ▲ 한국이 제안하는 SOFA 관련 문서 개정 가능성 등에 관해 협의를 지속한다는 조건으로 4개 기지 즉시 반환에 합의했다.

한국 정부는 미국 측과의 환경 협의 진전 동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나머지 미반환 22개 기지도 적절한 시점에 돌려받을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동두천시는 6개 미군기지 부지 463만㎡ 중 활용이 가능한 면적을 3분의 1가량인 1301만㎡로 보고 있다. 활용가치가 큰 곳은 아직 미반환 상태로 남아있는 만큼 이번 반환이 잔여 기지 반환에 속도를 높일 수 있길 기대하고 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