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31064 0252019121156831064 05 0506001 6.0.2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42152000 1576042211000

'베트남 영웅' 박항서, 사상 첫 金 성과에 포상금도 쏟아져

글자크기
베트남에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 축구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안긴 박항서(60) 감독에게 포상금이 쏟아지고 있다고 현지 일간 베트남뉴스가 11일 보도했다.

조선일보

박항서 감독이 포상금도 대거 받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대표팀은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인도네시아와 벌인 SEA게임 결승전에서 3대0 완승을 거두고 정상에 섰다.

이에 베트남축구협회는 포상금으로 30억동(약 1억5000만원)을 내놓고, 응우옌 응옥 티엔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10억동(약 5000만원)을 지급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 밖에도 민간기업들이 약 20억동(약 1억원) 이상을 후원해 지난 10일 오후 11시 현재 70억동(약 3억6000만원) 이상의 포상금이 모였다. 베트남축구협회 관계자는 "포상금 규모는 앞으로 몇 배 더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지난해 초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사상 최초로 준우승을 차지했을 때 받은 포상금은 한국 돈으로 25억원에 달했다. 작년 말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렸을 때도 박항서호에 쏟아진 포상금은 10억원 규모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징(Zing)과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매체들은 박 감독이 베트남 축구 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후 지금까지 다른 동남아 국가 대표팀에 한 번도 지지 않았다며 '박항서 매직'이라고 대서특필했다. 박 감독이 베트남에 부임한 이후 베트남 축구는 동남아시아 변방에서 정상으로 수준이 완전히 달라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달 박 감독은 역대 베트남 축구계 최고 대우를 받고 베트남축구협회와 재계약하기도 했다.

조선일보

베트남 시민들이 SEA게임 금메달이 확정된 뒤 거리로 나와 환호하고 있다. /오종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우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