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30401 0962019121156830401 06 0602001 6.0.22-RELEASE 96 스포츠서울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576041250000 1576041267000 related

'마이웨이' 방은희 "두 번째 이혼. 이제는 '나를 위한 삶' 살고 싶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배우 방은희가 그동안 다 하지 못했던 얘기를 어렵게 꺼낸다.

오늘(11일) 밤 10시 방송되는 TV 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30년 차 연기파 배우 방은희의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가 공개된다.

방은희는 서울예대 연극과를 졸업하고 연극으로 연기 생활을 시작한 방은희는 1989년, 무려 200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영화 ‘장군의 아들’에 출연하며 정식으로 데뷔했다. ‘장군의 아들’에서 조연 ‘화자’역을 맡으며 주목받은 그녀는 이후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에서 개성 강한 인물들을 주로 연기하며 대중에게 존재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2003년 첫 번째 이혼 후 생계를 이어가기 위해 이전까지 해온 강한 인상을 남기는 배역이 아닌 생활 연기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

방은희는 “드라마 ‘부모님전상서’에서 아주 작은 가사도우미 역할이었지만, 생계를 위해 속상함을 감추고 제안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라며 배우로서 큰 욕심을 내려놓았던 때를 떠올리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후에도 방은희는 허리 디스크와 화상 등 여러 악재 가운데서도 꾸준히 연기 활동을 이어왔다. 힘든 상황에서도 그녀가 쉬지 않고 연기를 해왔던 이유는 연기에 대한 열정 때문뿐만 아니라 그녀에게 가장 소중한 존재인 아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혼 후 방은희가 재혼을 결심했던 이유도 “아들에게 아빠가 필요할 것 같아서”였다고 말한다.

하지만 그녀는 최근 10여 년의 두 번째 결혼생활을 정리했다. 그는 “전 남편과 서로 다른 생활로 외로웠지만, 두 번째 결혼이었기 때문에 행복한 모습만을 보여주고 싶었다. 그렇지만 스스로를 가두는 삶”이라면서 “이혼을 고민하고 있을 때도 아들은 (나를 신경 쓰기보다) 엄마의 삶을 찾길 원한다”고 말해줬다며 아들에게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그는 “나의 삶을 찾고 싶다”며 미래에 대해 말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whice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