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30050 1022019121156830050 05 0506003 6.0.22-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40460000 1576040527000

[In 잘츠부르크] 경기 후 클롭과 대화 나눈 황희찬, "잘했다고 하시더라"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이명수 기자= 황희찬이 경기 후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과 짧은 대화를 나눴다. 클롭 감독은 황희찬을 칭찬했다는 후문이다.

레드불 잘츠부르크는 11일 오전 2시 55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 위치한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6차전 홈경기에서 0-2로 패했다. 극적인 16강 진출을 노렸던 잘츠부르크는 아쉽게 조별리그에서 탈락했고, 조 3위 자격으로 유로파리그에 나가게 된다.

황희찬은 홀란드와 함께 투톱을 이뤄 공격 선봉에 섰다. 전반 7분, 황희찬은 헨더슨을 속인 후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이날 황희찬은 3개의 유효슈팅을 날렸지만 알리송이 지키는 골문을 뚫지 못했고, 결국 잘츠부르크는 리버풀에 무릎을 꿇었다.

경기 후 양 팀 선수들은 인사를 나눴다. 살라와 알리송은 잘츠부르크 선수들과 유니폼을 교환하기도 했다. 안필드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원정경기에서 반 다이크와 유니폼을 바꿨던 황희찬은 유니폼 교환 대신 반 다이크와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이어 클롭 감독과 황희찬이 만났다. 황희찬은 리버풀 선수들과 인사를 나눈 뒤 그라운드를 돌며 홈 관중들에게 박수를 쳤다. 성원에 화답한 황희찬은 양 팀 선수들 중 가장 마지막으로 라커룸에 들어갔다.

경기 후 황희찬은 클롭 감독과의 만남에 대해 "잘했다고 이야기 해주셨다. 저 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들도 많이 격려해주셨다. 저도 많이 배운 경기였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클롭 감독은 경기 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잘츠부르크에는 홀란드만 있는 것이 아니다. 한국과 일본에서 온 선수도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미 리버풀을 상대로 1골 1도움을 터트린 황희찬은 클롭 감독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고, 이날도 황희찬을 격려하며 명장의 면모를 보였다.

사진 = 잘츠부르크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