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29876 0522019121156829876 06 0603001 6.0.2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40220000 1576040275000 related

'BTS 너머의 케이팝', 방탄소년단 영향력=팬덤 영역 확장…"문화생산 결과물"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방탄소년단의 영향력이 무대를 이어 팬덤의 영역 확장을 이루고 관광 산업까지 다다른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언론학회 문화젠더연구회는 11일 서울 연세대학교 백양누리관 그랜드볼룸에서 방탄소년단을 주제로 한 글로벌 특별 세미나를 개최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후원 기업으로 이번 행사에 참여했다.

이번 세미나는 홍석경 서울대학교 언론정보학과 교수의 기조연설 '한류 연구의 지형도:BTS 등장 이후의 새로운 지평'을 시작으로 총 4개 세션, 12개 논문 발표 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세미나를 위해 한국은 물론 미국, 영국, 캐나다, 중국 등 해외 각국에서 총 17명의 학자들이 모였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 2019.04.17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먼저 김춘식 한국언론학회장은 "오늘 특정 주제를 대상으로 세미나가 열리는 것이 이례적이다. 하지만 그만큼 K팝에 대한 관심이 많아졌다. 다양한 분들의 토론, 의견을 통해 K팝에 대해 깊이 있는 배움과 공감을 느끼면서 함께 하는 자리가 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밝혔다.

첫 번째 세션인 'K-POP의 정경'은 정아름 중국 시추안대학교 교수와 루 티엔 홍콩 침례대학교 박사과정, 미셸 조 캐나다 토론토대학 교수가 참여, 방탄소년단이 폭발시킨 사회적 변화와 현상을 짚었다.

'K-POP의 정경'의 첫 발표자 정아름 교수는 능동적이고 조직적으로 자신의 아티스트를 지원하는 케이팝(특히 방탄소년단) 팬덤의 활동을 분석했다. 그는 "이번 발표를 통해 팬 노동이 어떻게 바뀌어 왔고, 음악 시장의 변화와 함께 어떤 전략을 가지고 있는지 알아보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언론에서는 젊은 여성들이 팬 노동을 한다고 치부하지만 한국과 중국이 K팝 팬덤을 연구하면서 디지털 미디어와 기술이 전반적인 노동과 열정, 동원력을 통해 팬들이 발전적인 일을 하고 있다고 이야기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방탄소년단 팬클럽 '아미'를 예로 들어 이해를 도왔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BTS 너머의 케이팝:미디어 기술, 창의산업 그리고 팬덤문화' 연설자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2019.12.11 alice09@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교수는 "대부분의 팬들은 디지털 미디어와 기술을 매일 사용한다. 소셜 미디어를 계속 사용하면서 이러한 노동을 통해 여러 미디어에서 활동하고 있다. 상을 타거나 차트에서 1등할 때 이러한 어플을 사용해 팬들과 직접 소통한다는 느낌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 "팬들은 가수들의 음원을 스트리밍하고 다운로드하는 것이 주요 활동 중 하나다. 이러한 노동을 전략적으로 하는 팬들이 많다. 팬들은 지금의 시스템을 잘 활용하는 것"이라며 "차트를 악용하고 남용하는 것이라고 볼 수 도 있다. 극단적인 것을 얘기하는 건 아니지만, 팬들의 자발적인 노력과 온‧오프라인에서의 활동이 서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확실하다"고 덧붙였다.

특히 정 교수는 "팬들은 스트리밍을 위해 카카오톡 아이디를 모집해 뮤직 플랫폼에 가입한다. 음원 스트리밍은 돈이 들기 때문에 모금을 하기도 한다. 이것을 '노동'이라고 표현하며, 이들은 부정적인 이미지를 지우기 위해 '로동'이라고 말을 바꿔 사용하기도 한다. 음원 다운로드와 스트리밍은 자신의 지지와 충성심, 진심을 증명하는 방법 중 하나"라고 팬들의 '노동'과 그 이유를 설명했다.

아울러 "팬덤은 매우 조직적인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다. 또 모든 기술력을 동원하고 있다. K팝을 팬덤과 떼어내 이야기하긴 어렵다. 아이돌은 팬들의 노동력을 배제하면 활동하기 어렵기 때문"이라며 "팬덤까지 수출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팬들은 여전히 가수와 회사에게 과한 요구를 하는 경우도 있다. 팬들의 활동이 어떻게 건전하게 이어질 수 있는지 다시 한 번 생각해 봐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BTS 너머의 케이팝:미디어 기술, 창의산업 그리고 팬덤문화' 연설자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2019.12.11 alice09@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번째 발표자 루 티엔은 아티스트와 관련된 국내 장소를 팬들이 주도적으로 찾아 의미를 부여하고, 서로 공유하는 활동을 방탄소년단 사례를 더해 소개했다.

루 티엔은 "K팝 팬들이 아이돌과 관련된 장소를 방문할 때, 한국말로는 '덕질순례(덕질+성지순례 합성어)'라고 말한다. 팬들은 비상품적인 장소에 대해 애착을 보인다"며 "애초부터 팬들에 의해, 팬들을 위해, 팬들의 것으로서 계획된 문화생산의 결과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 장소, 멤버들이 방문한 곳들까지 모든 이들이 공유하는 장소가 바로 뮤직비디오 '봄날'에 나왔던 기차역이다. 이렇게 장소를 찾아감으로써 팬들이 아이돌과 공존하는 감정을 느끼면서 진정성을 갖게 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렇게 특정 장소를 찾아가는 것은 팬들뿐 아니라 지방자치단체도 나서면서 점차 번져가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2017년 서울 명예홍보대사로 선정됐다. 특히 뷔가 부산 시민공원에 놀라가 사진을 찍었을 때 해당 장소에는 포토존이 생기기도 했다. K팝은 단순히 비즈니스가 아니다. 하나의 여가생활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날 오후 열리는 두 번째 세션은 'BTS와 초국적 팬덤'을 다룬다. 캐나다 사이먼 프레이저 대학의 진달용 교수팀,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UCLA) 베르비기에 마티유 박사과정, 원용진 서강대 교수팀이 국적을 초월한 팬덤 '아미'가 탄생한 과정, 그리고 팬덤 문화의 명암을 조명한다.

'전지구화와 문화적 혼종성'을 주제로 한 세 번째 세션에서는 김구용 미국 체이니대 교수와 이규탁 한국 조지메이슨대 교수, 이지원 서울대 연구원이 발표를 맡는다. 방탄소년단이 탄생시킨 새로운 형태의 문화 현상, 특히 전통적인 K팝이 아닌, 제3의 문화를 형성하며 전 세계적 열광을 이끌어 내는 상황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지 논의한다.

마지막 세션에서는 '플랫폼과 미디어 테크놀로지'에 대한 발표가 이어진다. 미국 텍사스 A&M 대학 김주옥 교수와 영국 워릭대 이동준 박사과정, 서울과기대 이영주 교수팀이 방탄소년단의 성공이 가져온 산업 기술적 혁신과 문화 브랜드의 가치에 대해 분석한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