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29702 0512019121156829702 03 0302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39897000 1576039905000 related

11월 금융권 가계대출 6.5조↑…은행 주담대 증가 '올해 최대'(종합)

글자크기

은행 주담대 4.9조원 증가…"안심대출 효과, 3조1000억원 추산"

2금융권 가계대출 4천억원 감소…안심대출 1금융권 전환 주된 요인

뉴스1

서울 여의도의 한 은행 영업점 대출업무 창구에서 고객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좌우반전 사진) 2018.4.17/뉴스1 © News1 박지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도민 기자 = 지난 11월 전(全)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이 6조5000억원 증가했다. 특히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이 집행되기 시작하면서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증가액은 지난해 12월(4조9000억원)이후 11개월 만에 최대치인 4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서민형안심전환대출로 제2금융권 대출이 은행권으로 이동하면서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및 주담대 잔액은 모두 감소했다.

11일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6조5000억원으로 전월의 8조3000억원, 전년동월의 8조원보다 다소 둔화했다.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누적 가계대출 증가액 규모는 48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8조5000억원)보다 20조2000억원 줄었다. 2017년(1~11월 84조5000억원) 이후 증가세가 둔화됐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세가 전년 동월대비 축소되며 안정화되는 가운데 은행권은 소폭 확대됐다"며 "이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출시로 보금자리론 등 정책모기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전세대출 증가세가 이어진 영향"이라고 말했다.

이날 한은이 발표한 11월 말 기준 은행권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 잔액은 881조898억원으로 전월말보다 7조원 증가했다. 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액은 지난 8월 올해 최대치인 7조4000억원을 기록한 뒤 9월 4조8000억원으로 둔화됐으나 10월(7조2000억원)과 11월(7조원) 2개월 연속 7조원을 넘었다.

은행권 주담대 증가폭은 10월 4조6000억원에서 11월 4조9000억원으로 더 늘었다. 이는 지난해 12월과 같은 수준으로 11개월만에 최대치다. 한은 관계자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이 집행되기 시작한 게 주된 영향을 미쳤다"며 "그 규모는 3조1000억원으로 추산된다"고 했다.

올해 1∼11월 누적 기준 은행 주담대는 전년동기 대비 40조1000억원 늘었다. 이는 2017년(37조2000억원)과 2018년(37조8000억원)의 1년 증가 규모를 웃도는 수준이다.

서울시 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월별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지난 10월 크게 늘었다.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5월 4000호, 6월 6000호, 7월 9000호로 증가한 뒤 8월 7000호, 9월 6000호로 주춤했으나 10월에 1만호로 다시 늘어났다.

반면 제2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은 전월 대비 4000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10월 증가액 1조1000억원보다 1조5000억원 축소된 규모다.

특히 제2금융권 주담대 잔액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전환과 리스크 관리 노력 등의 영향으로 1조1000억원 감소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안심전환대출로 제2금융권 대출이 은행 대출로 전환된 효과는 11월 말 기준 약 9000억원 수준"이라고 했다.
jd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